영상시 방

이름  
  실부리(작성일 : 2006/07/15, 조회 : 2214
홈페이지  
 http://silbri.com.ne.kr
제목  
 개망초꽃 / 안도현

untitled





실부리
임정수님 서재에 오랜만에 둘러보니 반갑습니다.
게으름으로 잠수통에 빠졌다가 이제야 헤어나왔지요.
텃밭에 하얗게 핀 개망초꽃 한아름 걸어드리고 가려구요.
신나는 연휴, 즐겁게 잘 보내세요~
2006-07-15


임정수
어서오세요. 실부리님!
정말 반갑습니다. *^.^*

잘 지내시고 계시온지요?

비가 자주, 많이 내리는데,
비피해는 없으신지요?

요즘은 바쁜 일로 정신없이 뛰어다니 보니
좋은 이웃들을 잊은채 지내는 것 같습니다.

항상 생업이 우선이라 생각하며
안정되지 못한 상태에서
거친 세상을 어질게만 살아가려다 보니
삶이 순탄치만은 않고요,

글 또한 게으른 탓에
시상이 떠오르질 않는다는 핑계로
마냥 이러고만 있습니다.

글이란 꾸준히 쓸수록 작문이 느는 법인데...

그래도 잊지않고
고운 영상으로 찾아주시어
얼마나 반갑고 기쁜지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밤새 많은 비가 내렸었고,
지금도 부슬부슬 내리는 비는
앞으로 많은 양의 비를 예고라도 하는듯
벌써부터 서글픔이 앞섭니다.

실부리님!
빗길에 조심해서 다니시고
즐겁고 행복한 휴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곧 찾아뵙고 인사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날 되세요. *^.^*
2006-07-16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17  독백  [469]    썬파워 2009/04/21 8010
216  비내리는날에  [1]    썬파워 2009/03/03 2214
215  거울/이상  [7]    썬파워 2009/02/28 2228
214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실부리 2006/09/27 2057
213  미처하지 못한 말 / 김용택  [978]    실부리 2006/08/05 3340
212  오늘밤 비 내리고 / 도종환      실부리 2006/07/26 1872
 개망초꽃 / 안도현  [2]    실부리 2006/07/15 2214
21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1]    실부리 2007/01/20 2268
209  부활절의 기도 /이해인  [2]    실부리 2006/04/16 2268
208  꽃마음 별마음 / 이해인  [1]    실부리 2006/03/04 2114
207  봄의 소식(消息) /신동엽(申東曄)      실부리 2006/02/16 2072
206  겨울 해변가에서 /서정윤      실부리 2006/02/07 2055
205  가을 / 조병화      실부리 2005/10/13 2036
204  새벽 산길 걸으며 /김 후 란      실부리 2007/01/30 2344
203  서시(序詩) / 윤동주  [37185]    실부리 2005/06/12 13595
202  십자가 / 윤동주      실부리 2005/06/12 2007
201  오월의 장미 / 고선예      실부리 2005/06/01 2145
200  이제 시작인데 / 단비  [1]    실부리 2005/05/30 2144
199  봄날에 / 서금순(데레사)  [1]    실부리 2005/05/09 2046
198  흐르는 눈물조차 행복한 기도가 되게 / 이해인 수녀      실부리 2005/04/08 2218

 [1][2][3] 4 [5][6][7][8][9][10]..[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