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danbi(작성일 : 2004/11/03, 조회 : 1953
홈페이지  
 http://nala1227.com.ne.kr
제목  
 낙엽의 눈물을

    낙엽의 눈물을 글/菊 淸(단♡비) 가을 속으로 그대 떠난 빈 길에는 가을에 쓸쓸함을 노래하는 곱디고운 빛깔은 말하지 못한 사랑의 설레는 여심 되고 서글픔과 그리움 빛깔 닮은 억새 나의 사랑 키운 만큼 내 마음은 시리도록 차가운 계절이 다가옴을 슬퍼지고 갈대의 외로운 몸부림은 숨 죽여 불어오는 바람소리만 들어도 쓸쓸함이 지난날의 상처 아물지 못해 찢어져 떨어지는 낙엽의 눈물을 생각하게 한다.




임정수
잔뜩 흐려 있는 아침입니다.
느긋한 아침 식사후
한잔의 커피를 음미하며
곱고 아름다운 영상을 감상합니다.
아무리 읽어도 마음엔 잔잔한
감동이 전해져옵니다.
고운 시로 아침을 맞게되어
기쁘고 즐겁습니다.
오늘도 건강한 날 되시고 좋은 날 되세요. *^.^*
2004-11-05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17  꽃이여사랑이여 詩 고선예      수평선 2005/04/29 1913
216  어느 저녁 날 나도 모르게글 이병주      대구능금 2006/08/31 1913
215  나를 닮은 가을임 이시기에  [3435]    danbi 2004/10/29 1915
214  사랑의 미소/글/임정수      대구능금 2006/07/30 1924
213  외 사랑의 그리움 5/류상희      수평선 2006/02/16 1925
212  마음에 남는글      임대용 2006/03/16 1928
211  연꽃 /조병교      개성연출 2005/08/17 1929
210  임정수님/ 시/모음  [2]    대구능금 2006/07/01 1930
209  사랑의 정체 /류 상희      수평선 2006/03/02 1932
208  천사들의 거리에서 -詩- 고선예  [1]    고선예 2004/10/09 1934
207  길 / 조병화  [2]    실부리 2005/02/12 1934
206  해바라기  [1]    늘푸른 2006/07/17 1942
205  하루가 지는날에는/데이지  [1]    대구능금 2006/06/24 1949
 낙엽의 눈물을  [1]    danbi 2004/11/03 1953
203  그대는 내게 소중한 사람입니다. / 고선예  [1]    샐러리맨 2005/03/24 1955
202  일심(一心)/임정수      보리수 2005/04/23 1959
201  이슬의 사색 詩 고선예      수평선 2005/07/13 1967
200  낙화 / 이형기      개성연출 2005/05/10 1968
199  언제인가 있을 그리움에  [1]    danbi 2004/11/17 1969
198  떠나는 길에/임정수      보리수 2005/05/07 1969

 [1][2][3] 4 [5][6][7][8][9][10]..[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