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수평선(작성일 : 2004/10/20, 조회 : 2285
제목  
 가을이 익어 가는 날에 詩 이병주

수평선


가을이 익어 가는 날에 詩 이병주
    가을이 익어 가는 날에 이 병 주 얼마나 높은 하늘을 만들어 내려는지 끝없이 파란 하늘에 가끔은 새털 같은 구름이 분주하게 왔다가 사라지는 날 고운 향기 뿜어내는 가을꽃들의 아름다운 합창은 풀벌레 오라 놀게 하여 놓고 가을바람에 무엇을 불러 오려는지 긴 세월은 흘러서 가을이 익어 오는데 아름다운 여름날의 추억은 일기장 속에 꼭꼭 숨겨 놓고서 파란 하늘을 본다. 가을꽃들의 합창을 듣는다. 가을이 익어 가는 날에





임정수
안녕하세요. *^.^*
새벽부터 세찬 바람과 함께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처럼 비 내리는 날에는
한잔의 은은한 커피를 음미하며
고운 영상시를 감상하는 것도 좋으리라 생각해봅니다.
오늘도 즐겁고 건강한 날 되세요.
감기 조심하고요...*^.^*
2004-10-20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7  눈물/시,이해인  [2]    김창우 2004/12/18 2359
236  마지막 편지 詩 지정란  [1]    수평선 2004/10/07 2350
235  새벽 산길 걸으며 /김 후 란      실부리 2007/01/30 2340
234  내 안에서 소리친다 /시/김윤진  [44]    대구능금 2006/04/29 2331
233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30 2328
232  해바라기/글/이병주  [66]    대구능금 2006/07/22 2320
231  꽃잎같은 그리움 詩지정란  [1]    수평선 2004/10/02 2315
230  노을빛 연가(戀歌)/권영임  [1]    늘푸른 2005/12/10 2293
 가을이 익어 가는 날에 詩 이병주  [1]    수평선 2004/10/20 2285
228  파도/시,임정수  [1]    김창우 2004/11/18 2284
227  해질녘 그리움      현 연 옥 2005/01/10 2281
226  더덕 향기 詩 임정수  [2]    수평선 2004/10/01 2278
225  새해 아침의 기도/시,김남조  [2]    김창우 2005/12/31 2275
224  나도 그랬듯이 / 조병화  [1]    실부리 2007/06/23 2272
2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1]    실부리 2007/01/20 2265
222  부활절의 기도 /이해인  [2]    실부리 2006/04/16 2262
221  불면의 밤은 가고  [4]    정고은 2005/01/06 2258
220  가을이 익어 가는날에  [1]    늘푸른 2004/09/05 2242
219  낙동강의 아침 / 임정수 - 풍경소리님 作      임정수 2004/09/28 2228
218  외 사랑의 그리움 4/류상희  [1]    수평선 2006/02/13 2227

 [1][2] 3 [4][5][6][7][8][9][10]..[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