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master(작성일 : 2004/09/07, 조회 : 2435
제목  
 무궁화 꽃이 피였습니다

    무궁화꽃이 피였습니다 
    
    이병주
    
    깊은 산속 약수터에
    누가 심어 놨는지
    사람 키만큼 커버린 무궁화
    피고 지고 피고지고  
    혼자서 얼마나 서러워했느냐.
    
    외로워 쭈그려 졌을까 
    뒤틀린 이파리 속에다 향기 뿜어내며 
    빨간 꽃샘 방에 벌 나비 불러 놓고서
    그래도 사랑 익혀 가는구나.
    
    
    ☞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7  밤하늘 엿보기  [209]    김림 2004/10/04 2464
16  추억(3) 詩 김인영  [130]    수평선 2004/10/04 12630
15  누렇게 익을 때까지  [2233]    늘푸른 2004/10/03 15244
14  바람의 들판을 걸었습니다. -詩- 고선예  [5]    고선예 2004/10/03 3006
13  여름의 끝자락에서 / 임 정 수 - 풍경소리 作  [133]    임정수 2004/10/02 19506
12  꽃잎같은 그리움 詩지정란  [1]    수평선 2004/10/02 2275
11  더덕 향기 詩 임정수  [2]    수평선 2004/10/01 2232
10  더덕 향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10/01 2440
9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30 2313
8  뭐라꼬예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29 2137
7  낙동강의 아침 / 임정수 - 풍경소리님 作      임정수 2004/09/28 2215
6  낙엽/ 임정수  [2]    개성연출 2004/09/22 2136
5  보라  [1]    임정수 2004/09/22 2102
4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임정수 2004/09/22 1995
3  여름날 이야기  [1]    이병주 2004/09/12 2178
 무궁화 꽃이 피였습니다      master 2004/09/07 2435
1  가을이 익어 가는날에  [1]    늘푸른 2004/09/05 2197

 [1]..[11][12][13] 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