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04/10/01, 조회 : 2480
제목  
 더덕 향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양지바른 산기슭/ Sojiro
          더덕 향기/ 임정수
                조용한 산 속에 소리 없는 하루가 저물어 가고 밤을 휘감듯 몰고 오는 더덕 향 깊은 움직임 속에 뇌리 가득 파고드는 영험한 신령의 기운이 산만한 영혼을 흔들어 줄 바람도 없이 은은히 이어지는 빛깔과 잔잔히 가라앉은 줄기를 더듬으며 아득한 골짜기 저 멀리로 사라져간다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7  밤하늘 엿보기  [209]    김림 2004/10/04 2536
16  추억(3) 詩 김인영  [130]    수평선 2004/10/04 12710
15  누렇게 익을 때까지  [2233]    늘푸른 2004/10/03 15316
14  바람의 들판을 걸었습니다. -詩- 고선예  [5]    고선예 2004/10/03 3297
13  여름의 끝자락에서 / 임 정 수 - 풍경소리 作  [133]    임정수 2004/10/02 19767
12  꽃잎같은 그리움 詩지정란  [1]    수평선 2004/10/02 2356
11  더덕 향기 詩 임정수  [2]    수평선 2004/10/01 2322
 더덕 향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10/01 2480
9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30 2355
8  뭐라꼬예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29 2226
7  낙동강의 아침 / 임정수 - 풍경소리님 作      임정수 2004/09/28 2254
6  낙엽/ 임정수  [2]    개성연출 2004/09/22 2207
5  보라  [1]    임정수 2004/09/22 2191
4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임정수 2004/09/22 2064
3  여름날 이야기  [1]    이병주 2004/09/12 2263
2  무궁화 꽃이 피였습니다      master 2004/09/07 2522
1  가을이 익어 가는날에  [1]    늘푸른 2004/09/05 2272

 [1]..[11][12][13] 1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