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04/09/30, 조회 : 2312
제목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Boulevard/ Peter White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한낮의 열기로 달아오른 밤 달은 거친 숨소리로 허공에 걸려있다 차갑게 쏟아지던 별 빛도 눈부시어 돌아눕고 나도 돌아눕는다 울상이 된 달 그림자는 내 곁에 와서 눕는다 더위가 소리내어 크게 웃는다 저 너머 용암 괴석에 산고의 진통 소리 삼복 형제가 고개를 내민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달리는 삼복 형제의 미소엔 앞니 빠진 틀니가 웃는다 시원한 냉수 한잔에 흥겨워진다 달 그림자도 따라 웃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다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7  밤하늘 엿보기  [209]    김림 2004/10/04 2462
16  추억(3) 詩 김인영  [130]    수평선 2004/10/04 12629
15  누렇게 익을 때까지  [2233]    늘푸른 2004/10/03 15243
14  바람의 들판을 걸었습니다. -詩- 고선예  [5]    고선예 2004/10/03 3006
13  여름의 끝자락에서 / 임 정 수 - 풍경소리 作  [133]    임정수 2004/10/02 19506
12  꽃잎같은 그리움 詩지정란  [1]    수평선 2004/10/02 2275
11  더덕 향기 詩 임정수  [2]    수평선 2004/10/01 2231
10  더덕 향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10/01 2440
 말복을 기다리며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30 2312
8  뭐라꼬예 / 임정수 - 풍경소리 作      임정수 2004/09/29 2136
7  낙동강의 아침 / 임정수 - 풍경소리님 作      임정수 2004/09/28 2213
6  낙엽/ 임정수  [2]    개성연출 2004/09/22 2135
5  보라  [1]    임정수 2004/09/22 2100
4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임정수 2004/09/22 1994
3  여름날 이야기  [1]    이병주 2004/09/12 2177
2  무궁화 꽃이 피였습니다      master 2004/09/07 2435
1  가을이 익어 가는날에  [1]    늘푸른 2004/09/05 2196

 [1]..[11][12][13] 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