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수평선(작성일 : 2005/01/18, 조회 : 2096
제목  
 하늘이여 들어주소서 詩 김수현

수평선


하늘이여 들어주소서 詩 김수현




    하늘이여 들어주소서 김 수 현 새해에는 모든이의 마음에 병들지 아니하고 더럽고 추악한 모습일랑 서로에게 비치지않게 하여주소서 어둡고 나약한 인간이기에 수많은 죄를 범하오니 무엇이든 행하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할 여유를 갖게 하여주소서 아픔에 고통받는 자에게는 그 고통 속에서 하루빨리 벗어나도록 마음의 평온을 주소서 없는자의 슬픔 가진자들이 나눠줄 수 있는 미덕을 가지게 하시옵고 노력하는 자에겐 노력의 열매가 풍성할 수 있도록 하여주소서 힘없이 세상 통곡하는 자에겐 세상을 보는 지혜 일깨워 주시어 밝음이 많은 세상에서 환한 날개 치솟으며 모든이들의 가슴에 꿈과 사랑이 깃들 수 있기를 서로의 말 속에 고운 언어들만 쏟아져 나올 수 있도록 서로 비방하지않는 겸손의 미덕을 주소서 하찮은 미물에게도 이 땅의 모든 사물에게도 마음을 베풀 수 있는 넉넉함을 주시고 아름다움과 풍요를 주시어 서로들 아끼고 고운 삶으로 승화할 수 있도록 하여주소서 이렇게 두 손 모아 기도 하나니 하늘이여 들어주소서

*날으는 새* 고옥연님 작품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97  정든길/유리      보리수 2005/02/15 1812
96  보고 싶습니다 / 양현주  [2]    나사랑 2005/02/15 1994
95  길 / 조병화  [2]    실부리 2005/02/12 1867
94  그대 마음이 아름다워/고선예      보리수 2005/02/11 1875
93  들풀/시,류시화      김창우 2005/02/11 2062
92  꽃잎 한 장에도 표정이 있어      수평선 2005/02/09 1949
91  서시/시,김남조      김창우 2005/02/06 1830
90  삶/시,고은      김창우 2005/02/05 2071
89  나그네 / 김시습      실부리 2005/02/04 1712
88  스톤 마을의 겨울풍경      현 연 옥 2005/02/01 2099
87  깊어 가는 겨울밤에 / 임정수  [2]    샐러리맨 2005/01/28 2117
86  나 때문에 눈물 흘리지 말아요  [759]    danbi 2005/01/28 2702
85  길/시,김소월  [117]    김창우 2005/01/28 10046
84  그리움의 흔적 / 장 호걸      샐러리맨 2005/01/26 1922
83  요즘 하늘빛/詩: 박금숙  [1]    보리수 2005/01/26 2072
82  기다리는 봄날 / 이병주      나사랑 2005/01/25 1957
81  꿈이라면 / 한용운  [2]    실부리 2005/01/20 2103
80  인생 열차는 간이역이 없다./ 趙司翼      개성연출 2005/01/19 1854
79  파도여 / 임정수  [3]    실부리 2005/01/18 1960
 하늘이여 들어주소서 詩 김수현      수평선 2005/01/18 2096

 [1][2][3][4][5][6][7][8][9] 10 ..[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