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 방

이름  
  수평선(작성일 : 2004/11/20, 조회 : 1693
제목  
 꽃잎 하나 피어나는 소리 있거든 詩 고선예

수평선


꽃잎 하나 피어나는 소리 있거든 詩 고선예
    꽃잎 하나 피어나는 소리 있거든 고 선 예 가슴을 죽여 잊었던 그리움 하나 바람을 재우고 빛으로 들어와 다시 봄으로 이어질 꽃이 되라며 찬바람 서성이는 가슴을 사른다. 불멸의 미각을 맛본 청춘을 살라 불씨로 남겨진 그리움 다시 지펴 산산이 부서진 빛의 이름으로 푸른 강물에 별새 쏘아 올리는 날 꽃잎 하나 피어나는 소리 있거든 바람이 달려온 길목을 따라 태양의 강렬한 빛보다 먼저 사랑아 빠른 걸음으로 달려 오려마





임정수
고운 영상을 보고도
제때에 답글을 달진 못했어도
이렇게 휴일날 아침에
일찍 볼 수 있는 고운 영상은...
색다른 느낌으로
묘한 기분마저 들게 할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더군다나 고선예 시인님의 글이라 그런지
다정다감하게 다가오는 따사로운 이미지는
도저히 감출 수가 없습니다.
수평선님! 아름다운 영상 잘 감상합니다.
고운 영상 빚으내시느라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2004-11-21
 



↑이름/비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77  나그네 / 김시습      실부리 2005/02/04 1651
 꽃잎 하나 피어나는 소리 있거든 詩 고선예  [1]    수평선 2004/11/20 1693
275  사랑도 나무처럼 / 이해인  [1]    실부리 2005/02/20 1699
274  인생의 노래/시/김윤진      대구능금 2006/05/13 1702
273  삶을 풍요롭게      임대용 2006/03/06 1708
272  앗아간 눈물  [1]    늘푸른 2006/06/28 1709
271  은빛 사랑/윤정강      보리수 2005/02/22 1710
270  접속 詩 고선예      수평선 2006/01/15 1719
269  외 사랑의 그리움 2/류상희      수평선 2006/02/02 1719
268  긴 여로 /류상희      수평선 2006/03/29 1728
267  봄 / 윤동주      실부리 2005/03/21 1737
266  새봄의 언덕에서 / 조용순  [1]    백솔이 2006/03/09 1739
265  달빛이여 詩 임정수      수평선 2006/07/17 1742
264  오늘밤 비 내리고 / 도종환      실부리 2006/07/26 1742
263  추억과 현실/시/이병주      대구능금 2006/05/18 1749
262  바닷가에서 / 임 정 수      대구능금 2006/07/11 1752
261  우리의 사랑은 詩 박순득      수평선 2005/05/27 1756
260  장미의 기도 / 이해인      실부리 2005/02/27 1758
259  나부터 맑아지기  [1]    대구능금 2006/05/21 1760
258  외 사랑의 그리움 1 외 3편/류상희(수평선)      대구능금 2006/06/28 1765

  1 [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