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7/29, 조회 : 1332
제목  
 그저 막연한 기다림 속에서





안녕하세요
몇일동안 푹푹찌는 복더위에 지쳤는데
먹구름이 잔뜩 어둡고 소나기가 시원하게
내리는 비라 더욱더 시원함을 느끼고
대지를 식혀주는 아침입니다.


어쩌다  찾아주면 기쁘고 
오래 소식 없으면 
그저 막연한 기다림 속에서 
많은 이들의 흔적을 보며
그렇게 그리워하지만 그러나 그뿐인채로
하루 아쉬움 속에 흘러가네여 


어려움은 잠시 
지나가는 바람 같은 것
지나간 시간에 미련을 갖지말고
새로이 다가오는 희망을 바라보며
애타게 기다리다 
울어대는 매미들의 사랑처럼
그사랑이 이여름안에서 한층 더 님에게도 
이쁜 추억이 되어 영글어 갔으면 합니다.


어둡고 힘든 일들이 
나에게 머물더라도
화이팅~~홧팅 하시며
늘 밝고 환한 미소속에
빛나는 "삶"을 
만들어갔으면 합니다.
오늘도 사랑가득 
행복함이 퐁퐁 넘쳐나시는 날 되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54  멀리 있어도 언제나      danbi 2005/07/09 1245
153  재촉하는 비소리에      danbi 2005/07/11 1247
152  현명한 사람은...      임대용 2005/07/13 1283
151  좋은 추억      danbi 2005/07/16 1265
150  남녀가 살아가는 인생길      임대용 2005/07/19 1283
149  기다림이 느껴지는      danbi 2005/07/20 1351
148  불영계곡에서..      임대용 2005/07/22 1286
147  이 세상의 모든 사랑과 행복이      danbi 2005/07/23 1419
146  시원한 계곡에서..      임대용 2005/07/28 1274
 그저 막연한 기다림 속에서      danbi 2005/07/29 1332
144  일주일간은 홈을 비우게 되었읍니다.      danbi 2005/07/30 1369
143  산과 땅같은 친구      임대용 2005/08/02 1315
142   마지막 무더위가      danbi 2005/08/09 1204
141  인연.운명 그리고 사랑      레스피로 2005/08/15 1316
140  아름다운 사람      임대용 2005/08/19 1293
139  가을 그리고 비      레스피로 2005/08/21 1285
13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      임대용 2005/09/01 1205
137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1]    동해바다 2005/09/15 1346
136  행복한 한가위 되세요 임시인님..^^  [4]    김미숙 2005/09/16 1407
135  감사한 마음 하나만으로도...      임대용 2005/09/21 1423

 [1][2][3][4][5][6][7][8] 9 [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