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respiro(작성일 : 2004/11/15, 조회 : 1104
제목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오늘의 메뉴는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입니다. 

먼저 크고 깨끗한 마음이라는 냄비를 준비한 후 
냄비를 
열정이라는 불에 달군다. 

충분히 달구어 지면 
자신감을 교만이라는 눈금이 
안보일 만큼 붓는다. 

자신감이 잘 채워지고 나면 성실함과 노력이라는 양념을 
충분히 넣어준다. 

우정이라는 양념을 
어느 정도 넣어주면 
훨씬 담백한 맛을 낼 수 있으니 
꼭 잊지 말고 넣어준다. 

약간의 특별한 맛을 원할 경우 
이성간의 사랑을 넣어주면 
좀 더 특별해진다. 

이 사랑이 너무 뜨거워지면 집착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생기지 않도록 불조절을 잘 해야 한다. 
만약 생길 경우는 절제라는 국자로 
집착을 걷어내면 된다. 

이때 , 실패하면 실연이라는 맛이 나는데 
이 맛은 아주 써서 어쩌면 음식을 망칠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이 쓴맛을 없애고 싶을 경우 
약간의 용서나 너그러움 
그리고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움을 넣어주면 
어느 정도 없앨수 있다. 

깊은 맛을 원할 경우는 약간의 선행과 관용을 
넣어주면 된다. 

가끔 질투, 욕심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계속 방치해 두면 음식이 타게 되므로 
그때 그때 제거한다. 

또한 가끔 권태라는 나쁜 향이 생기는데 
도전과 의욕이라는 향료를 넣어서 없앤다. 

이쯤에 만약 
삶이라는 음식을 만드는 것이 
힘들어서 지치게 돼서 포기하고 싶어지면 
신앙이라는 큰 재료를 넣어주면 
새로운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게 될것이다. 

그것을 알게 되면 기쁨이라는 맛이 더해가는데 
그맛이 더해져 잘 어우러지면 진정한 자유라는 맛이 
생기게 된다. 

그후에 평안과 감사함이라는 행복한 향이 더해짐으로 
음식의 완성도도 높아진다. 
이 향은 아주 특별한 것이라서 
이웃에게 
베풀어 주고 싶게 된다. 

이정도면 어느정도 요리는 끝난 셈이다. 

마지막으로 진실이라는 양념을 넣어 
한 소끔 끓인 후 간을 본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이라는 소스를 충분히 뿌려주면 
이 모든 맛이 더욱 잘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고 깊은 맛이 나는 
"삶"이라는 음식을 맛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삶이 아름다운 이유>中에서




임정수
재미있는 요리법입니다. *^.^*
앞으로도 이런 요리법을 많이 좀 알려주세요.
삶이 힘들거나 외롭고 지칠땐
이러한 요리법이 약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
이왕이면 많은 분들께서 알고 있으면
정말 재미있는 내용 같습니다.
좋은 요리법을 소개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4-11-16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74  수필가로 등단하심을 축하합니다  [1]    하얀 바다새 2007/03/21 1508
173  수선화      백두대간 2006/03/19 1251
172  속절없이 흐르는게 시간 이라지만  [1]    danbi 2004/12/22 1301
171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1]    danbi 2004/11/20 1089
170  세월만 가는 것 같습니다.      danbi 2006/06/16 1114
169  세상은 가득 흐렸지만      danbi 2006/06/26 1320
168  세상 풍경의 아름다움에      danbi 2005/05/10 1271
167  설레임 속에 다가오는 봄소리를 들으며      danbi 2006/02/13 1315
166  새해에는      danbi 2005/12/30 1206
165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1]    수평선 2006/01/01 1110
164  새해 福 많이 많이 받으세요  [1]    danbi 2006/01/02 1251
163  새해 인사  [1]    실부리 2004/12/29 1391
162  새해 인사  [2]    보리수 2004/12/29 1185
161  새해 복 많이 받으시어요      danbi 2006/01/26 1334
16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22
15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개성연출 2004/12/31 1174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1]    respiro 2004/11/15 1104
157  산들산들 부는 봄바람과 함께      danbi 2005/03/29 1142
156  산다는 것은 기다림과 여행하는 것이다      danbi 2005/03/05 1138
155  산과 땅같은 친구      임대용 2005/08/02 1319

 [1][2][3][4][5][6][7] 8 [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