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6/18, 조회 : 1418
홈페이지  
 http://nala1227.com.ne.kr
제목  
 시간은 저만치

      안녕하세요 다른 지방에 또 한차례의 비가 세상 속으로 다녀갔어 그런지 제법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오늘의 아침 날씨이지여 거리의 담장위의 화려함도 계절이 지나간 흔적은 시들어버린 유월의 모습은 더 이상의 아름다움을 찾아볼수 없고 장미 꽃잎은 떨어져 사라져 버렸지여 지나가는 시간이 너무 여유로워도 잡념이 생겨서 그런지 벌써 유월도 후반으로 시간은 저만치 달아나 주말을 맞이하구여 살아가는 것이 시작의 또다른 기다림은 연속되고 그리움 시간 그리구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우리가 바라볼 수있는 희망이 있기 때문일겁니다. 푸르름이 짙어가는 유월. 또 그만큼 더위가 찾아 들 여름 건강 조심 하시고요. 행복이 가득한 주말 휴일이 되었음 합니다.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74  인연.운명 그리고 사랑      레스피로 2005/08/15 1325
173   마지막 무더위가      danbi 2005/08/09 1216
172  산과 땅같은 친구      임대용 2005/08/02 1320
171  일주일간은 홈을 비우게 되었읍니다.      danbi 2005/07/30 1377
170  그저 막연한 기다림 속에서      danbi 2005/07/29 1338
169  시원한 계곡에서..      임대용 2005/07/28 1277
168  이 세상의 모든 사랑과 행복이      danbi 2005/07/23 1426
167  불영계곡에서..      임대용 2005/07/22 1292
166  기다림이 느껴지는      danbi 2005/07/20 1360
165  남녀가 살아가는 인생길      임대용 2005/07/19 1291
164  좋은 추억      danbi 2005/07/16 1271
163  현명한 사람은...      임대용 2005/07/13 1288
162  재촉하는 비소리에      danbi 2005/07/11 1253
161  멀리 있어도 언제나      danbi 2005/07/09 1250
160  이제 청포도가 익어가는 칠월      danbi 2005/07/02 1342
159  누가 뭐래도 세월은 흐르고      danbi 2005/06/25 1340
158  오늘 하루도      danbi 2005/06/22 1426
 시간은 저만치      danbi 2005/06/18 1418
156  풀향보다 은은한 파란 향기가      danbi 2005/06/15 1298
155  아름다운 만남은..  [2]    임대용 2005/06/13 1447

 [1][2][3][4][5][6][7] 8 [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