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10/27, 조회 : 1349
제목  
 저물어 가는 가을의

      내 곁에 있는 사람 - 곁에 가까운 이가 하나도 없는 사람은 바보가 된다. 같이 있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하는 건 중요치 않다. 그저 같이 있어만 주면 되는 것이다 - 존 어네스트 스타인벡의《생쥐와 인간》중에서 - 안녕하세요 그렇게 심하게 불던 바람이 잔잔해져 날씨는 조금 포근해져 가을의 여유가 좀 생긴 것 같아 좋은 아침입니다. 가을 비가 바짝 마른 대지를 촉촉하게 적셔 오랫만에 가믐을 해소시킬 단비가 내렸지만 강원도 쪽은 너무 많은 비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혔네여 아름답게 단풍드는 숲속을 찾아 자연의 모습은 아름답게 모습을 보이고 얼마남지 않은 이 좋은계절 가을 즐겁고 행복한 시간으로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저물어 가는 가을의 아름다운 단풍과 풍요로운 산과들은 수확의 모습 즐거운 추억 만들어 보시구여 시월의 마지막 주말을 맞아 여유를 만끽하시구여 행복한 생각으로 이 주말과 주일도 기쁨 행복 가득하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94  당신을 기다립니다      master 2004/09/24 1417
193  십일월의 태양은      danbi 2006/11/03 1421
192  가을국화꽃 향기에      danbi 2006/10/30 1450
 저물어 가는 가을의      danbi 2006/10/27 1349
190  얼마남지 않은 만풍계절에      danbi 2006/10/20 1447
189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danbi 2006/10/13 1367
188  곱고 파란 하늘 길을 따라서      danbi 2006/10/09 1325
187  즐거운 명절 보내시어요  [1]    danbi 2006/09/29 1307
186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danbi 2006/09/15 1337
185  풍성하고 따스한 가을을      danbi 2006/09/11 1331
184  가을 부근      danbi 2006/09/08 1308
183  가을이 오는 길목에서      danbi 2006/09/04 1250
182  쓸쓸하지 않은 사랑으로      danbi 2006/08/25 1355
181  귀뚜라미 울어데는 가을이      danbi 2006/08/21 1290
180  향기나는 모습으로      danbi 2006/08/14 1305
179  가을이 시작 되어야 하는데      danbi 2006/08/11 1156
178  변화하는 자연이      danbi 2006/08/07 1308
177  작은 추억이라도      danbi 2006/08/04 1169
176  매미 소리가      danbi 2006/07/31 1235
175  현재의 내 모습      danbi 2006/07/28 1266

 [1][2][3][4][5][6] 7 [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