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10/20, 조회 : 1450
제목  
 얼마남지 않은 만풍계절에

안녕하세요 하늘은 높고 맑고 청명하고 더 이상 채울것 없는 평화의 들판은 황금물결의 들녘은 풍요로운데 오랫동안 가뭄때문에 밭작물이 타들어 가는 모습이 안타 갑습니다. 가을 바람은 코스모스 꽃잎마다 하늘거리며 꽃잎 조차도 한잎 두잎 떨어져 씨앗의 보습이 되어 가네여 그렇게 어제의 싱그러움을 버리고 뒹굴며 구르는 낙엽이 되어 안타까움과 기다림은 삶의 부분적 색깔로 변하는 모습은 슬픔과 아픔은 가는 가을에 보내 버리면 좋겠습니다. 시월도 마지막 으로 향해 달려가고 계절은 어느 덧 가을의 한복판에 들어섰네여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흘러갑니다 바쁘게 하루를 지내다 보니 또 한 해가 얼마남지 않았네여. 벌써 가을 단풍도 절정에 이르고있는 10월도 하순을 달려가면서 머지않아 다른 계절을 맞을 준비를 하는것 같습니다 얼마남지 않은 만풍계절에 고운 단풍구경으로 만끽하시며 즐거운 이가을로 마무리 잘하시고 새론 한주도 맞이해야지여 아름다운 주말을 맞아 예쁜 단풍처럼 아름답고 행복하게 보내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14  오늘 하루도      danbi 2005/06/22 1429
213  오 늘      danbi 2005/01/29 1115
212  연탄 한 장  [2]    respiro 2005/01/11 1199
211  연인도 아닌 친구도 아닌      danbi 2006/01/19 1295
210  역시 봄은 봄이다      danbi 2006/03/17 1320
209  여름 향기/안경애      늘푸른 2006/07/25 1228
 얼마남지 않은 만풍계절에      danbi 2006/10/20 1450
207  언제나 그리움으로      danbi 2005/05/16 1319
206  언제나 같은 자리에      danbi 2005/05/14 1413
205  어쩌다 남아 / 이병주  [1]    나사랑 2004/12/21 1309
204  어슴새벽/시,김윤진  [1]    김창우 2004/11/22 1388
203  어떤 초대  [1]    늘푸른 2004/10/10 1454
202  어느새 산마다      단 비 2006/05/22 1263
201  어느새 또 하루의 시간이  [1]    danbi 2004/12/16 1313
200  어느 저녁 날 나도 모르게      늘푸른 2006/07/30 1208
199  어느 밤의 상념--김노연      늘푸른 2006/07/08 1149
198  어느 가을날-임정수/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1/10 1261
197  안녕하셨지요 고운님!!  [1]    danbi 2005/10/09 1302
196  안녕하세요? 임정수님!!  [1]    전소민 2006/06/20 1375
195  안녕 하세요^^*  [1]    수평선 2005/01/04 1199

 [1][2][3][4][5] 6 [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