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03/06, 조회 : 1225
제목  
 이 좋은 봄날에







안녕하세요
봄 향기 속에 따뜻한 휴일은 질 보내셨나여?
어제 밤부터 전국적으로 
봄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지만
비가 내린후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고
이렇게 봄은 우리곁에 성큼 다가왔는데
이제 따스한 봄의 계절로 접어든다고 하네여


어느새 봄은 북적대는 시장길목에서
파릇한 미소 띄우며
싱그러운 향기머금고 봄나물들이
우리들의 식탁의 상큼함을 더해주네여


하루하루 하나씩 마음을 열어 가면
삶에 희망과 사랑이 
새록새록 피어나는 계절이기에
밖에는 봄의 향기가 
싱그러움으로 우리의 발걸음 앞에 
짙은 봄날의 향기가 마음을 즐겁게 해 줄것입니다.


새봄들어 처음으로 맞는 3월의 첫 월요일
힘차게 시자하시구여
이 좋은 봄날에
사랑 듬뿍 행복가득한 날 되시기를 바랍니다.


단 비 드림     



http://www.cathy.junehost.com/music/james.wma hidden=true volume="0" loop="-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4  희망의 계절, 사월      단 비 2006/04/03 1242
233  봄엔 누구나 사랑을 꿈꿉니다      단 비 2006/03/31 1306
232  인생의 불빛이 되어 주는 지혜      백두대간 2006/03/30 1088
231  싱그러운 봄의 향연속에      danbi 2006/03/27 1233
230  봄 바람은      단 비 2006/03/24 1274
229  작은 희망 소망을      danbi 2006/03/20 1241
228  일출      백두대간 2006/03/20 1263
227  수선화      백두대간 2006/03/19 1251
226  역시 봄은 봄이다      danbi 2006/03/17 1316
225  봄이 오긴 왔는데      danbi 2006/03/13 1280
 이 좋은 봄날에      danbi 2006/03/06 1225
223  화사한 봄날에      danbi 2006/03/03 1450
222  하루 하루가 소중하고      dan bu 2006/02/27 1235
221  봄의 향기 가득한      danbi 2006/02/24 1270
220  창밖의 하늘은 햇살 가득합니다      danbi 2006/02/20 1259
219  하루 하루가 지나는것이      danbi 2006/02/17 1302
218  이제 봄은 서서히      danbi 2006/02/16 1268
217  설레임 속에 다가오는 봄소리를 들으며      danbi 2006/02/13 1315
216  해마다 봄이올 무렵에      danbi 2006/02/10 1233
215  사람이 그리워지는 아침      danbi 2006/02/07 1256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