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3/03, 조회 : 1178
제목  
 마음과 생각의 크기

    마음과 생각의 크기 어느 날 몸 지체들이 비상회의를 열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코가 일어나 말했습니다 여러분 지금처럼 경기가 어려운 때에 우리 중에 혼자 놀고먹는 못된 백수가 한 놈 있습니다 바로 저하고 제일 가까이 사는 입이라는 놈인데 그 입은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는 혼자 다하고 먹고 싶은 음식은 혼자 다 먹습니다. 이런 의리 없는 입을 어떻게 할까요 그 말에 발이 맞장구를 쳤습니다 저도 입 때문에 죽을 지경입니다. 우리 주인이 얼마나 무겁습니까 그 무거운 몸으로 몸짱 만들겠다고 뛰니 발이 아파 죽겠습니다 그래서 내가 왜 이 고생을 하나 하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저 입이 혼자만 많이 먹어서 그런 것입니다. 그때 손도 말했습니다 게다가 입은 건방집니다. 먹을 때 자기 혼자 먹으면 되지 않습니까 개나 닭을 보세요. 그것들은 스스로 먹을 것을 잘 먹는데 입은 날 보고 이거 갖다 달라 저거 갖다 달라 심부름을 시키고 자기만 먹습니다. 정말 메스꺼워 견딜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눈이 말했습니다. 이렇게 비판만 하지 말고 행동을 합시다 앞으로는 맛있는 음식이 있어도 절대 보지도 말고 냄새 맡지도 말고 입에게 가져다주지도 맙시다 그 제안이 통과되어 즉시 입을 굶기기 시작했습니다 사흘이 지났습니다. 손과 발은 후들후들 떨렸습니다. 눈은 앞이 가물가물해서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고 코는 사방에서 풍겨오는 음식 냄새로 미칠 지경이었습니다 바로 그때 조용히 있던 입이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러면 우리가 다 죽습니다 제가 저만 위해 먹습니까 여러분들을 위해 먹는 것입니다. 먹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때로는 입술도 깨물고 혀도 깨뭅니다 그러니 너무 섭섭하게 생각하지 말고 서로 협력하며 삽시다 그 말에 다른 지체들도 수긍하고 예전처럼 자기의 맡은 일을 해서 건강하게 잘 살았다고 합니다 사람은 다양합니다. 재능도 다르고 성품도 다르고 취미도 다릅니다 다른 것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다양성에 대한 이해는 공동체 정신의 꽃입니다 이해는 사랑과 용서의 출발점입니다 오해(5해)가 있어도 세 번 자기를 빼고 생각하면 이해(2해)가 될 것입니다 작은 이견(異見) 앞에서도 조급하게 화를 내는 자에게 지혜는 머물지 않고 반대자를 귀찮다고 무조건 잘라내는 자에게 행복은 머물지 않습니다 진정한 행복은 현재의 친구를 존중하면서 새로운 친구를 만들 줄 아는 마음과 생각의 크기’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 사이에 있는 사소한 차이를 배타와 편견의 구실로 삼지 않고 사랑과 이해의 도전으로 볼 때 행복의 샘은 바로 곁에서 넘쳐 흐르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이한규님의 사랑컬럼 中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4  오 늘      danbi 2005/01/29 1108
233  흔적      danbi 2005/02/01 1059
232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danbi 2005/02/04 1192
231  사랑이라는 선물      danbi 2005/02/05 1059
23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15
229  지나가면 모든 것이 아쉬움인데      danbi 2005/02/14 1122
22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387
227  이런 만남이길 소망합니다      danbi 2005/02/16 1148
226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danbi 2005/02/19 1059
225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72
224  향기로운 하루를 위한 편지      danbi 2005/02/21 1196
223  둥근 달을 보며      danbi 2005/02/23 1110
222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danbi 2005/02/24 1103
221  행복은 언제나...      박세원 2005/02/24 1255
220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24
219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62
218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49
217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69
216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294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78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