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동해바다(작성일 : 2005/02/19, 조회 : 1383
홈페이지  
 http://myhome.naver.com/ljins43
제목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고운님에게 인사를 드립니다. 단비님의 홈에서 고운님의 홈을 알게 되여 인사를 드리게 되였습니다. 처음 뵙겠습니다. 끝자락으로 가는 겨울인데도 동장군은 기세를 부리고 있군요. 저는 홈을 운영하지도 얼마되지가 않기에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고운님들의 많은 정보와 지도를 바라면서 좋은 이웃으로 남고자 이렇게 찾아 뵙고 인사를 드립니다. 즐거운 주말에 온가족과 함께 행복한 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음에 또... 안녕히~~^^*!

   




임정수
안녕하세요. *^.^*
보잘 것 없는 저의 홈에 방문하시어
환한 빛으로 예쁘게 빛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역시 아직은 홈을 제대로 운영할 줄도 모르고
여러가지로 서툴답니다.

언제나 처음이라는 초심의 마음 저버리지 않고
항상 땀 흘리며 노력하는 마음의 자세로
최선을 다해 살아갈 뿐이랍니다.

옷깃을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이렇게 알게된 것도 보통 인연이 아니라는 생각이듭니다.

언제나 앞서가야 한다는 마음보다는
열심히 땀흘리며
착실히 살아야겠다는 각오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따끔한 충고와 조언으로 잘 좀 이끌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곧 찾아뵙고 인사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날 되시길 기원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
2005-02-2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4  오 늘      danbi 2005/01/29 1115
233  흔적      danbi 2005/02/01 1066
232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danbi 2005/02/04 1200
231  사랑이라는 선물      danbi 2005/02/05 1064
23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29
229  지나가면 모든 것이 아쉬움인데      danbi 2005/02/14 1126
22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398
227  이런 만남이길 소망합니다      danbi 2005/02/16 1153
226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danbi 2005/02/19 1064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83
224  향기로운 하루를 위한 편지      danbi 2005/02/21 1208
223  둥근 달을 보며      danbi 2005/02/23 1115
222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danbi 2005/02/24 1109
221  행복은 언제나...      박세원 2005/02/24 1273
220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44
219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66
218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59
217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73
216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305
215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86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