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2/19, 조회 : 1060
제목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심리학자 윌리엄 마스턴은 시민 3천 명을 대상으로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설문 응답자의 94%는 미래를 기다리면서 현재를 그저 참아내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윌리엄은 이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일부 응답자는 그저 "무슨 일"이 벌어지기 만을 기다린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아이들이 자라서 떠날 때를 기다리고, 누군가가 죽기를 기다리고, 혹은 내일을 기다린다고 했습니다. 그들에게 희망은 있었지만, 현재의 삶은 아무 의미가 없었습니다. 응답자의 6%만이 현재의 대인관계나 활동이 삶의 동기부여가 된다고 대답했습니다. 나머지 94%의 사람들에게 미상의 마음 시구를 전합니다. 시간이 시작된 후 오늘은 언제나 인간의 친구였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무지한데다 슬픔을 이기지 못해 어제와 내일을 바라봅니다. 지나간 고통과 슬픔은 잊으세요. 어제는 이미 지나가 버렸습니다. 그리고 내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 죄책감은 과거에 집착하고 염려는 미래를 걱정합니다. 그러나 만족은 현재를 누립니다. - 햇살 한 숟가락에서 - 안녕하세요 어제는 이십 사절기 중의 하나인 우수였지여 벌써 절기로는 봄이 시작을 알리는거 겠지요 허지만 아직은 꽃샘추위로 추운 겨울입니다 막바지로 접어든 겨울이다 싶었더니 그냥 가기가 섭섭하나 봅니다 오늘오후부터 눈이나 비가내린다고 하네요 많이 추워 질거라구 하구여 행복한 주말 맞으시구여 멋지고 알찬 휴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4  오 늘      danbi 2005/01/29 1109
233  흔적      danbi 2005/02/01 1061
232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danbi 2005/02/04 1198
231  사랑이라는 선물      danbi 2005/02/05 1062
23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21
229  지나가면 모든 것이 아쉬움인데      danbi 2005/02/14 1124
22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390
227  이런 만남이길 소망합니다      danbi 2005/02/16 1151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danbi 2005/02/19 1060
225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78
224  향기로운 하루를 위한 편지      danbi 2005/02/21 1200
223  둥근 달을 보며      danbi 2005/02/23 1110
222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danbi 2005/02/24 1105
221  행복은 언제나...      박세원 2005/02/24 1261
220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31
219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62
218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53
217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70
216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297
215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82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