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2/04, 조회 : 1200
제목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늘 마시는 커피지만 오늘은 유난히 향이 좋아, 꽃잎 동동 띄운 사랑이 듬뿍 한 사랑 향기 같기도 하고, 햇살 고운 빛을 갈아 넣어 만든 해 맑음이 가득한 것도 같으니, 사랑의 차라 이름 지어보고 싶습니다. 고운 햇살, 아침과 상쾌함을 섞어서 탄 커피 한 잔이 향이 좋기 때문입니다. 긴 그림자 꿈 떨궈 버린 아침은 푸석한 얼굴이지만, 아침 햇살과 산들바람을 조합하여 탄 커피 맛이 일품입니다. 가을로 가는 소슬한 바람과 싱그러움은 당신과 한 잔의 커피를 나누고 싶어지는 고운 아침에 은은한 아침 향과 커피향을 조합하여 만든 제 마음으로 안부를 전합니다. 갈색의 사랑 차 한 잔으로 오늘 하루도 사랑으로 가득하시길.. - 좋은글 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4  오 늘      danbi 2005/01/29 1117
233  흔적      danbi 2005/02/01 1067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danbi 2005/02/04 1200
231  사랑이라는 선물      danbi 2005/02/05 1066
23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33
229  지나가면 모든 것이 아쉬움인데      danbi 2005/02/14 1127
22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403
227  이런 만남이길 소망합니다      danbi 2005/02/16 1155
226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danbi 2005/02/19 1065
225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88
224  향기로운 하루를 위한 편지      danbi 2005/02/21 1209
223  둥근 달을 보며      danbi 2005/02/23 1119
222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danbi 2005/02/24 1112
221  행복은 언제나...      박세원 2005/02/24 1277
220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49
219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70
218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64
217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77
216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310
215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91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