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1/29, 조회 : 1113
제목  
 오 늘

              오 늘   
      
      어제 어제였던 하루도 
      오늘이였던 때있습니다
      
      누구나 오늘은 또 다시  어제가 될테고
      어제 내일이였던 오늘 이 하루가 
      그 하루들이 우리네 인생입니다
      
      그렇다고 앞 뒤 토막 끊어내고 그런듯이 살아갈 수야 없지만
      누구나 ...안고가는 그 삶에대한 빈공간에 
      얻어지지 않고 가질 수도, 이룰 수도 없는 것들이
      마음속에서 제 멋대로 자라게 하지는 말았으면 하는
      바램을 놓아봅니다
      
      눈부시도록 파아란..하늘이
      여름날엔 더운 느낌이 들고
      봄날엔 나른하게 비쳐지기도 하고
      시림이 기운 찬 이런날엔 그 추운 기세를
      한껏 돋보이게 만드는 것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똑 같은 내가 살아가는 길이지만
      오늘은 어제의 오늘이 아니고
      내일이 건너와 마주한 오늘 역시 같은 오늘은 아니겠지요
      그냥...열심히 살아갈 일입니다  그냥...
      (펌글)
      
      
      벌써 일월의 한달도 마지막 주말이네여
      시간이 참 빠르기도 하지여
      차고 추운 날이 하도 여러날이다보니 
      이러다가 봄이 오늘 길을 잃어버리면 어쩌나..싶어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맞으시구여
      건강조심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오 늘      danbi 2005/01/29 1113
233  흔적      danbi 2005/02/01 1064
232  아침이 만든 사랑차 한잔      danbi 2005/02/04 1200
231  사랑이라는 선물      danbi 2005/02/05 1063
230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226
229  지나가면 모든 것이 아쉬움인데      danbi 2005/02/14 1125
22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394
227  이런 만남이길 소망합니다      danbi 2005/02/16 1153
226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삽니까?      danbi 2005/02/19 1061
225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81
224  향기로운 하루를 위한 편지      danbi 2005/02/21 1206
223  둥근 달을 보며      danbi 2005/02/23 1114
222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danbi 2005/02/24 1108
221  행복은 언제나...      박세원 2005/02/24 1268
220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42
219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64
218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58
217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72
216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303
215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85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