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04/21, 조회 : 1285
제목  
 봄날이 그리운 것은

      봄날이 그리운 것은 봄꽃 향기가 그리운것은 향기가 아름답기 때문이 아니라 그 향기를 맡으며 당신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른 봄에 피는 동백과 진달래가 보고싶은 것은 그 꽃이 너무도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당신이 그 꽃을 들고 날 찾아 오시기 때문입니다 따스한 봄날이 그리운 것은 아지랭이 피는 따스함 때문이 아니라 당신과 같이 누워서 하늘을 바라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들꽃들이 푸른빛을 내는 들녘이 그리운 것은 새싹이 푸르게 빛나고 있음이 아니라 당신의 밝은 미소랑 잘 어울리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리는 봄날도 내게는 그리움이고 당신이 계시기에 내게는 사랑입니다. (펌글) 안녕하세요 싱그러움이 점점 더 깊어만 가고 4월도 하순이 가까워 지면서 봄의 한복판에 와있네요 내일이면 행복한 주말을 맞이하네여 화사한 봄꽃의 향연의 즐거운 하루 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54  나 오늘 여기에      백두대간 2006/05/27 1203
253  즐거운 하루의 시작으로      danbi 2006/05/26 1219
252  어느새 산마다      단 비 2006/05/22 1256
251  오월의 향기가      danbi 2006/05/19 1288
250  미소의 아름다움      danbi 2006/05/18 1238
249  사람이 산다는 것이      danbi 2006/05/15 1308
248  오월의 푸른 세상은      danbi 2006/05/12 1175
247  아름다운 계절에      danbi 2006/05/08 1166
246  5월의 꽃내음이 가득한      danbi 2006/05/05 1215
245  오월에 날아 든 마음입니다.      danbi 2006/05/04 1180
244  오월의 첫날      단 비 2006/05/01 1137
243  이 봄이 가기 전에      danbi 2006/04/28 1242
242  그리움으로 가득합니다      danbi 2006/04/24 1234
 봄날이 그리운 것은      danbi 2006/04/21 1285
240  봄이라서 그런지      danbi 2006/04/20 1149
239  작은 행복      백두대간 2006/04/19 1184
238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danbi 2006/04/17 1142
237  좋은 계절에      danbi 2006/04/13 1246
236  첫 시집 출간 "들풀 위에 누워 부르는 노래"  [2]    김미숙 2006/04/12 1304
235   사랑의 향기가 되고 싶습니다      danbi 2006/04/08 1159

 [1][2][3] 4 [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