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04/17, 조회 : 1149
제목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누구나 타인으로 다가오지만 그를 친구가 되게 하느냐, 아니면 타인으로 남게 하는가는 나에게 주어진 몫이겠지요. 시간이 흐르고 그를 만나며 그가 타인에서 벗어나 내 눈에 익으면서 그리고 가슴으로 다가오면서 그와 서서히 친해져 가는 것이겠지요. 한 두번 만나 친구가 될 수 있다면 친구의 의미는 퇴색되어 버리고야 말겠죠. 친구는 오래된 포도주처럼 시간이 흐르고 흘러야 제 맛이 나는 법이듯 우리들의 우정과 사랑도 갑작스레 만든 포도주가 아니라, 오래된 향과 맛을 간직한 그런 멋스러움이 베어있으면 좋겠습니다. 오래될수록 맛과 향을 내는 포도주처럼 그런 모습으로 너와 내가 익어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 안녕하세요 어제의 휴일은 조금은 쌀쌀하지만 화창했지여 지난주 까지만 해도 벚꽃들이 만발하게 피어 있더니만 어느새 연두색 잎들이 푸르름을 더해 주고 있네요 햇살은 따사로운거 같은데 불어오는 바람은 차갑습니다 건강 조심하시구여 시작하는 월요일 아름다움과 향기로 상큼한 날되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54  나 오늘 여기에      백두대간 2006/05/27 1216
253  즐거운 하루의 시작으로      danbi 2006/05/26 1227
252  어느새 산마다      단 비 2006/05/22 1263
251  오월의 향기가      danbi 2006/05/19 1296
250  미소의 아름다움      danbi 2006/05/18 1247
249  사람이 산다는 것이      danbi 2006/05/15 1315
248  오월의 푸른 세상은      danbi 2006/05/12 1184
247  아름다운 계절에      danbi 2006/05/08 1169
246  5월의 꽃내음이 가득한      danbi 2006/05/05 1225
245  오월에 날아 든 마음입니다.      danbi 2006/05/04 1187
244  오월의 첫날      단 비 2006/05/01 1140
243  이 봄이 가기 전에      danbi 2006/04/28 1250
242  그리움으로 가득합니다      danbi 2006/04/24 1241
241  봄날이 그리운 것은      danbi 2006/04/21 1293
240  봄이라서 그런지      danbi 2006/04/20 1157
239  작은 행복      백두대간 2006/04/19 1195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danbi 2006/04/17 1149
237  좋은 계절에      danbi 2006/04/13 1251
236  첫 시집 출간 "들풀 위에 누워 부르는 노래"  [2]    김미숙 2006/04/12 1311
235   사랑의 향기가 되고 싶습니다      danbi 2006/04/08 1165

 [1][2][3] 4 [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