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6/15, 조회 : 1304
제목  
 풀향보다 은은한 파란 향기가

      - 주저하지 말고 - 시도해 보고자 하는 일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시도하십시오.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의혹은 품고 있지 마십시오. 아무도 해줄 수 없는 일을 스스로에게 해주십시오. 그 밖의 다른 일은 모두 잊어버리십시오. - 헨리 소로우의《구도자에게 보낸 편지》중에서 - 안녕하세요 수요일 아침 흰 구름 떠 있는 청아한 맑은 하늘은 풀향보다 은은한 파란 향기가 여름 빛을 내리는 듯 여유롭게 보입니다. 햇살은 맑고 지금은 이토록 맑은 세상인데 내가 있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인데 오늘은 맑은 햇살 때문인지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그로 인해 행복할 수 있다면 삶의 무게가 가벼워 진다면 살아가는데 활력 또한 되겠지요 방황하기 보다는 웃음으로 작은 여유일지라도 마음 열어 세상을 바라 볼 수 있는 추억은 아름다운 것이 겠지요 오늘도 소중하고 기쁜 일이 많은날 되시구여 건강하시기를 소망하며 사랑하는 마음 한자락 두고 갑니다.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해마다 봄이올 무렵에      danbi 2006/02/10 1237
293  한가위 잘 보내세요.  [1]    윤경숙 2007/09/21 1651
292  하루의 시작은  [1]    danbi 2004/12/06 1326
291  하루 하루가 지나는것이      danbi 2006/02/17 1305
290  하루 하루가 소중하고      dan bu 2006/02/27 1241
289  하루 하루 깊어가는  [1]    danbi 2004/11/27 1352
288  하늘은 잔뜩 흐려      danbi 2006/07/24 1171
287  하늘 우체국  [2]    respiro 2004/10/25 1497
286  풍성하고 따스한 가을을      danbi 2006/09/11 1343
 풀향보다 은은한 파란 향기가      danbi 2005/06/15 1304
284  축제가 막바지가 되려나 봅니다.      danbi 2005/04/14 1378
283  축성탄  [1]    김창우 2004/12/24 1157
282  축성탄  [1]    김창우 2005/12/20 1371
281  축복의 계절로      danbi 2006/06/02 1224
280  추억속으로 저물어가고  [1]    danbi 2004/12/11 1407
279  추석 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2]    개성연출 2004/09/29 1416
278  첫눈을 기다리는 설레임은  [1]    danbi 2004/11/29 1339
277  첫 시집 출간 "들풀 위에 누워 부르는 노래"  [2]    김미숙 2006/04/12 1314
276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88
275  창밖의 하늘은 햇살 가득합니다      danbi 2006/02/20 1265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