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동해바다(작성일 : 2005/02/19, 조회 : 1372
홈페이지  
 http://myhome.naver.com/ljins43
제목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고운님에게 인사를 드립니다. 단비님의 홈에서 고운님의 홈을 알게 되여 인사를 드리게 되였습니다. 처음 뵙겠습니다. 끝자락으로 가는 겨울인데도 동장군은 기세를 부리고 있군요. 저는 홈을 운영하지도 얼마되지가 않기에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고운님들의 많은 정보와 지도를 바라면서 좋은 이웃으로 남고자 이렇게 찾아 뵙고 인사를 드립니다. 즐거운 주말에 온가족과 함께 행복한 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다음에 또... 안녕히~~^^*!

   




임정수
안녕하세요. *^.^*
보잘 것 없는 저의 홈에 방문하시어
환한 빛으로 예쁘게 빛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역시 아직은 홈을 제대로 운영할 줄도 모르고
여러가지로 서툴답니다.

언제나 처음이라는 초심의 마음 저버리지 않고
항상 땀 흘리며 노력하는 마음의 자세로
최선을 다해 살아갈 뿐이랍니다.

옷깃을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이렇게 알게된 것도 보통 인연이 아니라는 생각이듭니다.

언제나 앞서가야 한다는 마음보다는
열심히 땀흘리며
착실히 살아야겠다는 각오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따끔한 충고와 조언으로 잘 좀 이끌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곧 찾아뵙고 인사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날 되시길 기원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
2005-02-2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해마다 봄이올 무렵에      danbi 2006/02/10 1233
293  한가위 잘 보내세요.  [1]    윤경숙 2007/09/21 1639
292  하루의 시작은  [1]    danbi 2004/12/06 1311
291  하루 하루가 지나는것이      danbi 2006/02/17 1300
290  하루 하루가 소중하고      dan bu 2006/02/27 1231
289  하루 하루 깊어가는  [1]    danbi 2004/11/27 1335
288  하늘은 잔뜩 흐려      danbi 2006/07/24 1161
287  하늘 우체국  [2]    respiro 2004/10/25 1482
286  풍성하고 따스한 가을을      danbi 2006/09/11 1331
285  풀향보다 은은한 파란 향기가      danbi 2005/06/15 1286
284  축제가 막바지가 되려나 봅니다.      danbi 2005/04/14 1353
283  축성탄  [1]    김창우 2004/12/24 1145
282  축성탄  [1]    김창우 2005/12/20 1353
281  축복의 계절로      danbi 2006/06/02 1216
280  추억속으로 저물어가고  [1]    danbi 2004/12/11 1395
279  추석 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2]    개성연출 2004/09/29 1406
278  첫눈을 기다리는 설레임은  [1]    danbi 2004/11/29 1310
277  첫 시집 출간 "들풀 위에 누워 부르는 노래"  [2]    김미숙 2006/04/12 1304
 처음 인사를 드립니다.  [1]    동해바다 2005/02/19 1372
275  창밖의 하늘은 햇살 가득합니다      danbi 2006/02/20 1257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