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김창우(작성일 : 2004/11/22, 조회 : 1386
제목  
 어슴새벽/시,김윤진








      어슴새벽/시,김윤진




      당신 목소리라도, 했지요
      그러나 어김없이
      무너지고 마는군요
      절인 가슴 움켜진 채
      정신마저 잃게 합니다
      어찌해야 할지
      아직도 남은 눈물이 있다니요
      아직도 남은 미련이 있다니요
      다정스레 질긴 정 스러지길

      선바람으로 나섰습니다
      미궁 속을 헤매는
      길 잃은 새처럼
      어슴새벽 이슬 꽃처럼
      온몸 가득 비 맞고 서서
      또, 눈물 떨구고 말았습니다
      쉬이 아물지 않을 줄 알았지만
      이럴 줄은 정말





임정수
산의 절경이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영상 속의 산 정상에서
한 일년 쯤 머리를 식히며
조용히 공부를 하다오면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아름다운 글과 고운 영상 속에서
자아를 발견하며 심취해봅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
즐겁고 건강한 한 주 되시고
늘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빌겠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2004-11-2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희망이 있기에  [1]    danbi 2004/11/10 1112
293  어느 가을날-임정수/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1/10 1261
292  그리움이란 추억만이  [1]    danbi 2004/11/12 1041
291  기억  [2]    respiro 2004/11/12 1205
290  가을빛 아름다운 기억  [1]    danbi 2004/11/13 1167
289  가는 가을을 아쉬워도 해봅니다.  [1]    danbi 2004/11/15 1167
288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1]    respiro 2004/11/15 1107
287  마지막 가을의 열정을  [1]    danbi 2004/11/18 1252
286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1]    danbi 2004/11/20 1093
 어슴새벽/시,김윤진  [1]    김창우 2004/11/22 1386
284  자신을 만들어 내는 사랑은  [1]    danbi 2004/11/22 1173
283  꽃/시,이육사  [1]    김창우 2004/11/24 1320
282  나뭇잎도 모두 떨어진 듯 합니다.  [1]    danbi 2004/11/25 1127
281  비 오는 골목에서  [2]    respiro 2004/11/26 1269
280  하루 하루 깊어가는  [1]    danbi 2004/11/27 1347
279  첫눈을 기다리는 설레임은  [1]    danbi 2004/11/29 1328
278  그런사랑을 하고 싶다  [1]    respiro 2004/11/29 1189
277  12 월을 시작하면서  [1]    danbi 2004/12/01 1260
276  강물/천상병  [1]    김선희 2004/12/02 1116
275  겨울 꽃/시,김남조  [1]    김창우 2004/12/02 1458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