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4/11/20, 조회 : 1087
홈페이지  
 http://nala1227.com.ne.kr
제목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안녕하세요 포근한 늦은 가을 주말 아침입니다. 가는 가을의 아침 차츰차츰 이별하는 아쉬운 목소리가 들리는것 같습니다. 점점 날씨가 겨울을 향해 치닫고 얼마 안남은 올해도 서서히 저물어 가네요 세월이가고 떨어지는 낙엽을 보면 헤여짐의 아픔을 잊고사는것은 먼훗날에 아련한 기억 속에서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그것도 작은 행복이겠지요 힘들고 어렵지만 가끔은 함께 마음 나눌수 있는 님들이 계시기에 행복합니다. 이번 주말은 낙엽이 수북히 쌓인 집 근처에 공원길 한번 걸어시면서 지는 가을 아쉽지만 단풍 숲길의 모습에 추억에 잠겨 보시구여 행복한 주말 휴일을 좋은 추억 쌓으시구 사랑 많이 하시는 날이 되시어요 단♡비





    임정수
    안녕하세요. 단비님! *^.^*
    맑고 상쾌한 휴일 아침입니다.
    그동안 산으로만 돌아다녔더니
    오늘은 산행보다는 바다로 가보고픈 마음에
    푸른 파도가 넘실거리는
    바다로 가 볼 예정이랍니다.
    바닷가에서 좋은 풍경 바라보며
    아름다운 햇살, 파도, 바람....
    많은 것을 담아오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즐겁고 유익한 휴일보내시고
    건강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감기 조심하시고요..*^.^*
    2004-11-2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희망이 있기에  [1]    danbi 2004/11/10 1108
    293  어느 가을날-임정수/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1/10 1253
    292  그리움이란 추억만이  [1]    danbi 2004/11/12 1039
    291  기억  [2]    respiro 2004/11/12 1197
    290  가을빛 아름다운 기억  [1]    danbi 2004/11/13 1164
    289  가는 가을을 아쉬워도 해봅니다.  [1]    danbi 2004/11/15 1158
    288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1]    respiro 2004/11/15 1103
    287  마지막 가을의 열정을  [1]    danbi 2004/11/18 1245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1]    danbi 2004/11/20 1087
    285  어슴새벽/시,김윤진  [1]    김창우 2004/11/22 1380
    284  자신을 만들어 내는 사랑은  [1]    danbi 2004/11/22 1171
    283  꽃/시,이육사  [1]    김창우 2004/11/24 1313
    282  나뭇잎도 모두 떨어진 듯 합니다.  [1]    danbi 2004/11/25 1123
    281  비 오는 골목에서  [2]    respiro 2004/11/26 1263
    280  하루 하루 깊어가는  [1]    danbi 2004/11/27 1341
    279  첫눈을 기다리는 설레임은  [1]    danbi 2004/11/29 1317
    278  그런사랑을 하고 싶다  [1]    respiro 2004/11/29 1186
    277  12 월을 시작하면서  [1]    danbi 2004/12/01 1257
    276  강물/천상병  [1]    김선희 2004/12/02 1113
    275  겨울 꽃/시,김남조  [1]    김창우 2004/12/02 1448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