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respiro(작성일 : 2004/11/15, 조회 : 1106
제목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오늘의 메뉴는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입니다. 

먼저 크고 깨끗한 마음이라는 냄비를 준비한 후 
냄비를 
열정이라는 불에 달군다. 

충분히 달구어 지면 
자신감을 교만이라는 눈금이 
안보일 만큼 붓는다. 

자신감이 잘 채워지고 나면 성실함과 노력이라는 양념을 
충분히 넣어준다. 

우정이라는 양념을 
어느 정도 넣어주면 
훨씬 담백한 맛을 낼 수 있으니 
꼭 잊지 말고 넣어준다. 

약간의 특별한 맛을 원할 경우 
이성간의 사랑을 넣어주면 
좀 더 특별해진다. 

이 사랑이 너무 뜨거워지면 집착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생기지 않도록 불조절을 잘 해야 한다. 
만약 생길 경우는 절제라는 국자로 
집착을 걷어내면 된다. 

이때 , 실패하면 실연이라는 맛이 나는데 
이 맛은 아주 써서 어쩌면 음식을 망칠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이 쓴맛을 없애고 싶을 경우 
약간의 용서나 너그러움 
그리고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움을 넣어주면 
어느 정도 없앨수 있다. 

깊은 맛을 원할 경우는 약간의 선행과 관용을 
넣어주면 된다. 

가끔 질투, 욕심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계속 방치해 두면 음식이 타게 되므로 
그때 그때 제거한다. 

또한 가끔 권태라는 나쁜 향이 생기는데 
도전과 의욕이라는 향료를 넣어서 없앤다. 

이쯤에 만약 
삶이라는 음식을 만드는 것이 
힘들어서 지치게 돼서 포기하고 싶어지면 
신앙이라는 큰 재료를 넣어주면 
새로운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게 될것이다. 

그것을 알게 되면 기쁨이라는 맛이 더해가는데 
그맛이 더해져 잘 어우러지면 진정한 자유라는 맛이 
생기게 된다. 

그후에 평안과 감사함이라는 행복한 향이 더해짐으로 
음식의 완성도도 높아진다. 
이 향은 아주 특별한 것이라서 
이웃에게 
베풀어 주고 싶게 된다. 

이정도면 어느정도 요리는 끝난 셈이다. 

마지막으로 진실이라는 양념을 넣어 
한 소끔 끓인 후 간을 본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이라는 소스를 충분히 뿌려주면 
이 모든 맛이 더욱 잘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고 깊은 맛이 나는 
"삶"이라는 음식을 맛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삶이 아름다운 이유>中에서




임정수
재미있는 요리법입니다. *^.^*
앞으로도 이런 요리법을 많이 좀 알려주세요.
삶이 힘들거나 외롭고 지칠땐
이러한 요리법이 약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
이왕이면 많은 분들께서 알고 있으면
정말 재미있는 내용 같습니다.
좋은 요리법을 소개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4-11-16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희망이 있기에  [1]    danbi 2004/11/10 1111
293  어느 가을날-임정수/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1/10 1259
292  그리움이란 추억만이  [1]    danbi 2004/11/12 1041
291  기억  [2]    respiro 2004/11/12 1201
290  가을빛 아름다운 기억  [1]    danbi 2004/11/13 1166
289  가는 가을을 아쉬워도 해봅니다.  [1]    danbi 2004/11/15 1166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1]    respiro 2004/11/15 1106
287  마지막 가을의 열정을  [1]    danbi 2004/11/18 1251
286  소중한 사람으로 남아질수 있다면  [1]    danbi 2004/11/20 1092
285  어슴새벽/시,김윤진  [1]    김창우 2004/11/22 1386
284  자신을 만들어 내는 사랑은  [1]    danbi 2004/11/22 1173
283  꽃/시,이육사  [1]    김창우 2004/11/24 1317
282  나뭇잎도 모두 떨어진 듯 합니다.  [1]    danbi 2004/11/25 1126
281  비 오는 골목에서  [2]    respiro 2004/11/26 1265
280  하루 하루 깊어가는  [1]    danbi 2004/11/27 1347
279  첫눈을 기다리는 설레임은  [1]    danbi 2004/11/29 1328
278  그런사랑을 하고 싶다  [1]    respiro 2004/11/29 1189
277  12 월을 시작하면서  [1]    danbi 2004/12/01 1260
276  강물/천상병  [1]    김선희 2004/12/02 1116
275  겨울 꽃/시,김남조  [1]    김창우 2004/12/02 1456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