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6/09/15, 조회 : 1313
제목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만남이란 좋은 인연의 관계가 있을 수도 있으나
가끔은 악연이라 하는 잘못된 만남도 있다.
친구의 만남, 연인의 만남, 부모형제의 만남, 타인의 만남,
모든 만남은 인연이라는 줄기따라 가지에 맺힌다.
미래 지향적인 삶을 살기 위해 앞만보고 열심히 살아오다 
시시각각 우리 곁을 떠나고 있는 젊음에 대한 안타까움과 갈망의 공허함은 
우리 나이엔 누구나 공통으로 느끼는 분모일 것이다.

바람 부는 날이면 가슴이 시려오고
비라도 내릴라치면 가슴이 먼저 젖어 오고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 온 몸은 싸~아함으로 퍼져가고
창가에 서서 홀로 즐겨 마시던 커피도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같이 마시고 싶고 
늘 즐겨 듣던 음악도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사람이 그리워지고 사람이 만나고픈
사소한 것까지도 그리움이 되어 버리고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결코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 없이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뻗어 오르고 싶어한다.
한살 한살 세월에 물들어 가고 있는 빛깔은 형체도 알 수 없는 
색깔로 물들이고 숨겨진 욕망의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처참히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더 없이 
무력하기만 솔직히 그런 나이임을 인정한다.

하지만 자신이 품어야 할 유혹임을 끝없는 마음의 반란임을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긴 세월 만들어진 내 인연의 숲 안에서
소중한 내 인연들에게도 새롭게 다가오는 인연에도
악연으로 기억되지 않게 부끄럽지 않은 진실된 서로의 
메아리로 평화로운 인연의 숲을 만들고 싶다.

- 좋은생각 중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94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danbi 2006/10/13 1341
293  곱고 파란 하늘 길을 따라서      danbi 2006/10/09 1300
292  즐거운 명절 보내시어요  [1]    danbi 2006/09/29 1281
291  작은 그리움의 흔적      단 비 2006/09/18 1199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danbi 2006/09/15 1313
289  풍성하고 따스한 가을을      danbi 2006/09/11 1312
288  가을 부근      danbi 2006/09/08 1282
287  가을이 오는 길목에서      danbi 2006/09/04 1229
286  가을을 맞이하면서      단 비 2006/08/28 1169
285  쓸쓸하지 않은 사랑으로      danbi 2006/08/25 1326
284  귀뚜라미 울어데는 가을이      danbi 2006/08/21 1267
283  8월도 중순을 넘어서고 있네요      단 비 2006/08/18 1280
282  향기나는 모습으로      danbi 2006/08/14 1278
281  가을이 시작 되어야 하는데      danbi 2006/08/11 1134
280  변화하는 자연이      danbi 2006/08/07 1284
279  작은 추억이라도      danbi 2006/08/04 1140
278  매미 소리가      danbi 2006/07/31 1215
277  어느 저녁 날 나도 모르게      늘푸른 2006/07/30 1129
276  현재의 내 모습      danbi 2006/07/28 1244
275  여름 향기/안경애      늘푸른 2006/07/25 1137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