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단 비(작성일 : 2006/08/18, 조회 : 1301
제목  
 8월도 중순을 넘어서고 있네요

안녕하세요 헤아릴 수 없이 높다란 하늘이 오늘은 뭉게구름만 조금씩 떠 있을 뿐 너무나 맑아 보이는 이 아름다운 아침만 있더니만 태풍의 영향때문에 좀 숨쉴것 같은 아침이네여 자연의 변화에 순응하며 견디기 힘든 더위 이겼다는 사실에 감사하면서 8월도 중순을 넘어서고 있네요 절기야 가을이지만 아직 한여름 무더위 한창이고 매미 노랫소리는 가을 소식 전해주고 많은 꽃들도 가을의 전령인가 상큼하게 웃어주며 더위를 달랩니다. 무더위가 있어 풍요로운 가을이 다가 온다구 하니 불편하더라도 참아야겠지여 이 무더위는 풍요를 만드는 행복이 될것입니다. 벌써 8월의 중반을 넘어 주말을 맞이하네여 소중한 하루가 좋은일이 넘쳐나는 시원스러운 오늘을 만드시구여 행복한 주말 만드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4  Merry Christmas  [1]    danbi 2005/12/22 1243
13  Happy Christmas!  [1]    실부리 2006/12/23 1441
 8월도 중순을 넘어서고 있네요      단 비 2006/08/18 1301
11  702 특공연대 1대대 하사관 모임을 공지합니다.      임정수 2009/04/01 2326
10  5월의 꽃내음이 가득한      danbi 2006/05/05 1217
9  2006년 새해  [1]    실부리 2005/12/31 1295
8  12월의 향기와  [1]    danbi 2004/12/14 1371
7  12 월을 시작하면서  [1]    danbi 2004/12/01 1257
6  10월 엽서-이해인/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0/20 1409
5   사랑의 향기가 되고 싶습니다      danbi 2006/04/08 1160
4   마지막 무더위가      danbi 2005/08/09 1210
3   2004년12월31일..마지막날에  [1]    danbi 2004/12/31 1312
2   굽이 돌아가는 길 - 박노해  [2]    respiro 2004/10/22 1511
1   내 마음은 어느새      고선예 2005/05/23 1437

 [1]..[11][12][13][14][15] 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