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3/28, 조회 : 1176
홈페이지  
 http://nala1227.com.ne.kr
제목  
 그대에게 바치는 봄

     
      그대에게 바치는 봄 사랑하는 사람아,향긋한 봄내음이 왜 이리도 좋을까 고운날 스치며 맡은 그대의 향을 품고 있기 때문일까 아님, 신 앞에 고개 숙인 그대의 머릿결 바람을 담고 있기 때문일까 그대의 향을 가득 안고 생명이 움트는 이 계절에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절실한 사랑의 고백을 그대에게 하고 싶다. 멀리 계시나 내 안에 계시는 나의 사람아, 이제쯤 나의 풀잎같은 자존심을 접고 꼭꼭 묶어 두었던 내 마음을 풀어 그대에게 보이고 싶다. 차가운 추위속에서 웅크리고 꽁꽁 숨어 있던 새순들이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빠꼼히 고개를 내밀듯이 가슴의 사연들을 샬며시 풀어 풀은 끈을 그대에게 건네고 싶다. 고운 나의 사람아,겨울의 찬 바람속에서 견디어낸 생명들이 신을 찬양하며 봄맞이의 환희에 지난날의 추위를 잊어갈지언정 눈 덮인 들녘을 가로질러 갔던 우리들의 사랑을 나는 결코 잊지 않으리라. 따스한 봄이 오는 길목에서 찬 겨울에 들켜버린 사랑을 되돌려 받고 싶다. 너무 고와 차라리 슬픈 나의 사람아, 이 봄은 우리의 만남을 위해 주어진 시간이라고 고집부리고 싶다. 봄바람이 내 가슴에 살며시 와 닿아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질 때 가벼운 몸짓으로 그대에게 가고 싶다. 그대를 만나 그대의 가슴에 작은 내 얼굴을 꼬옥 묻고 싶다. 그런 후 고단한 내 사랑을 그대의 발 밑에 눕히리라. 귀한 나의 사람아,그대가 내게 너무 소중하기에 차마 그대에게 닿기전에 발길을 돌리어 끝내 만나지 못할지라도 나는 결코 그대를 배반하지 않으리라.우리의 사랑을 허물지 않으리라. 다음 세상에서 우리 만날 때 이 세상에서 이어져 온 사랑으로 다시금 그대에게 절실한 사랑의 고백을 하리라. 같은 하늘 아래 그대 숨쉬고 계심이 눈물나게 고마운 오늘,수도자 아벨라아르를 남김없이 사랑한 엘로이즈의 고백을 두 손에 모아 그대에게 바치련다. ㅡ좋은글 중에서- 안녕하세요 이제는 완연한 봄빛의 싱그러움이 가득한날 이지여 상큼함이 마음속까지 전해지는 월요일 입니다 한번 더 이해하고, 한번 더 생각 해 주면서 혼자 살아갈 수 없는 세상에 곁에 항상 계시는 느낌 닮아 가고 싶습니다. 봄향기 가득한 한주 열어 가시구요 화창한 하루를 여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14  이런 우리였으면 합니다      danbi 2005/04/05 1257
113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입니다      danbi 2005/04/04 1185
112  봄 나들이      샐러리맨 2005/04/02 1225
111  아름다운 계절이 되었음합니다.      danbi 2005/04/02 1246
110  이봄의 소중한 추억 쌓으며      danbi 2005/03/31 1032
109  사랑의 향기가 되고 싶습니다      danbi 2005/03/30 1285
108  산들산들 부는 봄바람과 함께      danbi 2005/03/29 1146
 그대에게 바치는 봄      danbi 2005/03/28 1176
106  봄의 향기속에      danbi 2005/03/18 1280
105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낭송시)      전향미 2005/03/15 1295
104  봄이 기다려지는 설레임은      danbi 2005/03/14 1231
103  마음의 아침은 내일을 밝힙니다      danbi 2005/03/12 1279
102  산다는 것은 기다림과 여행하는 것이다      danbi 2005/03/05 1142
101  나팔꽃      구민옥 2005/03/04 1330
100  마음과 생각의 크기      danbi 2005/03/03 1188
99  무소유 / 임정수      샐러리맨 2005/03/02 1308
98  아직은 조금 이른 바람이지만      danbi 2005/02/28 1273
97  아름다운 션율      구민옥 2005/02/28 1462
96  자유로운 사람      danbi 2005/02/26 1068
95  넓은 세상 넓은 마음으로      동해바다 2005/02/24 1448

 [1].. 11 [12][13][14][15][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