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danbi(작성일 : 2005/04/09, 조회 : 1255
제목  
 마음의 산책

    
    
     마음의 산책  / - 좋은글 에서 -
    
    어떤 사람이 아침에 일어나 산책을 끝내면 늘 강가로 갔습니다. 
    강가에 서서 돌들을 힘껏 물속으로 던지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했습니다. 
    그 이유를 궁금해하던 그의 친구가 하루는 물었습니다. 
    "여보게,자네는 왜 아침마다 쓸데없이 돌들을 주워 깊은 강 속으로 던지는가?" 
    
    그러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는 돌을 던지는게 아니라네. 
    아침마다 "교만"이나 "이기심" 등 하루동안 쌓인 나의 죄악들을 
    저 깊은 강물 속으로 던져버리고 하루를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라네." 
    늘 부족한 자신을 원망하며 살아가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나는 왜 이럴까? 능력도 없고,욕심만 많고,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도 모르니... 
    이럴 바엔 차라리 인간으로 태어나지 말았으면 더 좋았을것을..."
    그러자 곁에 있던 사람이 말했습니다.
    "당신은 아직 완전하게 만들어진 것이 아닙니다
    지금도 조물주는 당신을 만들고 계시는 중입니다"
    
     그렇습니다.우리는 완벽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하루하루 내속에 든 교만과 이기심을 저 멀리 던져가며 
    완벽하게 되려고 노력하는 "현재 진행형 인생"인 것입니다.
    
    한숨어린 번민으로 잠못이루는 이,알고 보면 하잘것 없는 고민 일수 있고,
    태양이 빛날수록 그늘은 더욱 짙듯이.행복해 웃음 짓는 얼굴뒤에 
    아픔을 감추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삶에 어려움이 있다 하더라도.고통으로 번민하지 말며, 
    세상흐름에 따라 하루하루를 최선으로 사셨으면 합니다.
    
    아픔의 응어리 누구나 가슴에 안고 살아갑니다.
    실의에 빠지지도 말고 오늘의 아픔에 좌절하지도 마셨으면 합니다.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테니깐요...
    "우리인생은 아직 완성되지 않은 현재 진행형" 입니다.
    
    
    
    안녕하세요
    봄이 왔는가 싶으면 여름이라고 꽃들이 얼굴을 내밀지 말자
    금새 여름이겠지여 어제는 많이 더워서 봄이 지나가는것이 아닌가 했네여
    똑 같은 생활의 반복이지만 하루의 시작은 활기가 있게 시작을 하시구여
    
    벌써 즐거운 주말 휴일이지여
    꽃피는 아름다운날에 아름다운 봄날에 좋은추억 많이 만들어
    4월 상큼함으로 채우고싶은 달 웃음과함께 사랑과 행복으로 가득하시구여
    언제나 행복 가득한 나날 되시어요
    
    단 비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34  희망은 언제나 존재한다      danbi 2005/05/02 1325
133  오월의 향기를 기다리는      danbi 2005/04/30 1284
132  사랑의 초서      정고은 2005/04/29 1400
131  당신을 사랑합니다  [1]    danbi 2005/04/28 1434
130  니가 제일 좋아  [1]    danbi 2005/04/27 1417
129  그대를 바라볼 수 있는 곳에      danbi 2005/04/26 1371
128  당신의 웃는 모습은 사랑입니다.      danbi 2005/04/25 1262
127  마음의 눈물      김창우 2005/04/22 1190
126  그날이 언제일지      danbi 2005/04/22 1293
125  봄의 풍경처럼      danbi 2005/04/21 1187
124  다 바람같은 거야      danbi 2005/04/20 1249
123  즐거운 휴일은 잘 보냈셨나여?      danbi 2005/04/18 1222
122  사랑의 향기 가득한 날      danbi 2005/04/16 1009
121  축제가 막바지가 되려나 봅니다.      danbi 2005/04/14 1378
120  꽃은 피고 그리움은 모이고      danbi 2005/04/13 1233
119  참 아름다운 사람      동해바다 2005/04/12 1423
118  그리움은 어디에 있는 걸까      danbi 2005/04/12 1165
117  단 한번의 글 속에서 만났을 지라도      danbi 2005/04/11 1085
 마음의 산책      danbi 2005/04/09 1255
115  이토록 맑은 세상인데      danbi 2005/04/08 1171

 [1][2][3][4][5][6][7][8][9] 10 ..[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