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04/09/20, 조회 : 1250
제목  
 사랑합니다 ~~~<퍼왔습니다. *^.^*>

천만번 더 들어도 기분 좋은말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힘을 내세요"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힘이 나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해 보도록 하세요.

      그러면 당신도 힘을 얻게 될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걱정이 사라지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들려 주세요.

      그러면 당신도 걱정이 줄어들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용기를 잃지 마세요"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용기가 생겨나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속삭이세요.

      그러면 당신도 용기를 얻게 될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조건없이 "용서합니다"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감격하거든요.

      그러면 당신도 용서를 받게 될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감사합니다"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따사롭고 푸근해 지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또렷하게 해 보세요.

      그러면 당신도 감사를 받게 될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아름다워요"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따사롭고 환해 지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소근거리세요.

      그러면 당신도 아름다워지게 될 테니까요.




      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은 "사랑해요"라는 말입니다.

      그 말을 들을 때 정말 사랑이 깊어지거든요.

      오늘 이 말을 꼭 하셔야 해요.

      그러면 당신도 사랑을 받게 될 테니까요.

      울 님들 사랑해요, 기분 좋으시져??ㅎㅎ

      기쁜 토요일 좋은시간 보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4  당신      李相潤 2007/06/14 1317
313  봄 탓에  [1]    叡璡 이 혜숙 2007/04/10 1438
312  반갑습니다.  [1]    叡璡 이 혜숙 2007/07/04 1458
311  감사합니다.  [3]    叡璡 이 혜숙 2007/03/04 1498
310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1]    叡璡 이 혜숙 2007/05/29 1394
309  수필가로 등단하심을 축하합니다  [1]    하얀 바다새 2007/03/21 1497
308  아네모네 찾집      초롱산 2005/02/14 1285
307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초롱산 2005/02/07 1146
306  그대라 부르고 싶은 사람/?      초롱산 2005/01/24 1179
305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초롱{산} 2006/01/18 1333
304  사랑의 초서      정고은 2005/04/29 1375
303  그대 내 손금이 될 때까지(낭송시)      전향미 2005/03/15 1265
302  어느 가을날-임정수/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1/10 1174
301  10월 엽서-이해인/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0/20 1395
300  고향가는길      전소민 2006/07/14 1164
299  안녕하세요? 임정수님!!  [1]    전소민 2006/06/20 1261
 음악 개정 법률에 관한 공지입니다. (필독!!)     임정수  2006/02/02 1656
297  702 특공연대 1대대 하사관 모임을 공지합니다.      임정수 2009/04/01 2244
 사랑합니다 ~~~<퍼왔습니다. *^.^*>      임정수 2004/09/20 1250
295  행복한 마음      임대용 2005/10/01 1364

  1 [2][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