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respiro(작성일 : 2004/11/06, 조회 : 1316
제목  
 사랑에 관한 짧은낙서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헤어져라

남자는 무작정 여자에게 호기심을 갖지만
여자는 자기에게 관심을 보이는 남자에게 관심을 갖는다

여자의 본심은 싸울 때 드러나고
남자의 본성은 취중에 노출된다

눈을 감으면 떠오르는 사람은 그리움을 남긴 사람
눈을 뜨고도 생각나는 사람은 아픔을 남긴 사람

얼굴이 먼저 떠오르면 보고 싶은 사람이고
이름이 먼저 생각나면 잊을 수 없는 사람이다.

비는 떠난 사람을 원망하게 하고
눈은 잊어버린 사람까지 떠오르게 한다

남자는 말한다
잊을 수는 있지만 용서할 수는 없다고
그러나 여자는 말한다
용서할 수는 있지만 잊을 수는 없다고

돈을 잃으면 자유의 일부 상실
건강을 잃으면 생활의 상실
사랑을 잃으면 존재 이유의 상실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결혼을 전제로 사랑을 하지 말것
누가 추리소설을 뒤에서부터 읽는가


운명


임 시인님 좋은주말 보내세요!




임정수
감사합니다. *^.^*
가슴에 와 닿는 좋은 글들이군요.
좋은 글들을 새기고 또 새겨서
마음의 거울로 삼아야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늘 건강하세요. *^.^*
2004-11-06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4  그것은 희망 입니다      이병주 2004/09/06 1225
313  사랑합니다 ~~~<퍼왔습니다. *^.^*>      임정수 2004/09/20 1248
312  당신을 기다립니다      master 2004/09/24 1398
311  추석 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2]    개성연출 2004/09/29 1382
310  무의 세계  [1]    늘푸른 2004/10/05 1349
309  어떤 초대  [1]    늘푸른 2004/10/10 1387
308  가짜 바위  [1]    늘푸른 2004/10/14 1406
307  10월 엽서-이해인/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0/20 1392
306   굽이 돌아가는 길 - 박노해  [2]    respiro 2004/10/22 1443
305  하늘 우체국  [2]    respiro 2004/10/25 1399
304  top 입니다.      개성연출 2004/10/29 1087
303  진한 그리움이  [1]    danbi 2004/10/30 1212
302  갈바람  [1]    박세원 2004/11/01 1247
301  사랑의 유통기한  [1]    respiro 2004/11/01 1303
300  이제 추억이라는  [1]    danbi 2004/11/02 1209
299  또다른 아름다운 계절이  [1]    danbi 2004/11/04 1157
298  너라는 이름의 버스  [2]    respiro 2004/11/04 1357
 사랑에 관한 짧은낙서  [1]    respiro 2004/11/06 1316
296  가끔 한번씩은  [1]    danbi 2004/11/06 1137
295  불타는 가을/시,임정수  [1]    김창우 2004/11/10 1250

  1 [2][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