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박세원(작성일 : 2004/11/01, 조회 : 1246
제목  
 갈바람

낙엽을 태우면 매케한 것이 흰연기를 토해내며 독특한 냄새가 쉽사리 잊혀지지 않는 늦 가을입니다.
매운 연기가 눈앞을 가려 철없던 아이가 울음보를 터트리듯,
난데없이 기침을 하며  닭구똥 크기만한 눈물을 마구 흘리곤 했던 기억이 
되살아나는 가을입니다.

한해 또 한해 결국은 이러다 모두들 아무말 없이 훌적 어디론가 흔적없이 
숨어버리면 어떻하지요 ....

미천한 삶이 땅을 밟고  할 수만 있다면 하늘을 붙잡아 꽁꽁 동여메 묶어 두고도 싶고,
서산을 넘어가려는 해를 멈추게 할 수 만 있다면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도 싶은데....욕심이 지나치면 화를 부른다 했지요.

이 가을이 못내 아쉬운 것은  여지껏 살면서 채우고 채워 살아왔어도 구멍뚥린 
맘에  헛채워 살았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왜 일는지..... 

이제는 눈물도 고갈되고 가믐에 논바닦 마냥 크게 입을 벌리듯  툭 갈라지고 
음달진 맘은 가을 바람만 스산하게 스쳐가는 느낌입니다.
새로이 시작되는 한주간 행운 가득하세요~
근무중이라 이만 줄입니다.
울산에서 박세원
  
: :
: :
: :
: :
: :
: :
: :
: :
: :
: :
: :





임정수
세상이 온통 붉은 바다를 이루는듯한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
비록 가는 세월을 붙잡지는 못하지만,
무엇하나 제대로 이루어 놓은 것이 없다는 하소연 보다는
얼마남지 않은 올 한 해를 끝까지 마무리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마음의 자세야말로 중요한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무엇을 해왔으며 이루어 놓은 것은 뭐가 있는지...
이런 틀에 박힌듯한 고정관념은 털어버리고
앞으로 얼마나 잘 할 것이고
얼마만큼의 멋지고 즐거운 삶을 살아 갈 것이냐가
더 중요하지 않겠습니까..

한 해를 마무리 하기 전에
지난 시월을 돌이켜보며
남은 두달 동안 열심히 살아가겠노라 다짐하고
활기찬 마음으로 출발하는 십일월을
더욱 더 건강하고 보람되게 엮을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새로운 마음으로 도전해야 한다고봅니다.

날씨가 차갑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2004-11-0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4  그것은 희망 입니다      이병주 2004/09/06 1225
313  사랑합니다 ~~~<퍼왔습니다. *^.^*>      임정수 2004/09/20 1248
312  당신을 기다립니다      master 2004/09/24 1398
311  추석 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2]    개성연출 2004/09/29 1382
310  무의 세계  [1]    늘푸른 2004/10/05 1349
309  어떤 초대  [1]    늘푸른 2004/10/10 1387
308  가짜 바위  [1]    늘푸른 2004/10/14 1406
307  10월 엽서-이해인/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0/20 1392
306   굽이 돌아가는 길 - 박노해  [2]    respiro 2004/10/22 1442
305  하늘 우체국  [2]    respiro 2004/10/25 1399
304  top 입니다.      개성연출 2004/10/29 1086
303  진한 그리움이  [1]    danbi 2004/10/30 1212
 갈바람  [1]    박세원 2004/11/01 1246
301  사랑의 유통기한  [1]    respiro 2004/11/01 1302
300  이제 추억이라는  [1]    danbi 2004/11/02 1209
299  또다른 아름다운 계절이  [1]    danbi 2004/11/04 1155
298  너라는 이름의 버스  [2]    respiro 2004/11/04 1356
297  사랑에 관한 짧은낙서  [1]    respiro 2004/11/06 1316
296  가끔 한번씩은  [1]    danbi 2004/11/06 1136
295  불타는 가을/시,임정수  [1]    김창우 2004/11/10 1249

  1 [2][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