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름  
  늘푸른(작성일 : 2004/10/05, 조회 : 1360
홈페이지  
 http://leebj.wo.to
제목  
 무의 세계


"무"의 세계

나는 근심에 대해서 근심하지 않는다. 근심은 알고 나면 허수아비다. 곡식이 익어가는 들판으로 가서 허기를 채우려면 필연적으로 마주칠 수 밖에 없는 복병들이다. 하지만 어떤 참새라도 그 복병들을 근심할 필요는 없다. 허수아비는 무기력의 표본이다. 망원렌즈가 장착된 최신식 장총을 소지하고 있어도 방아쇠를 당길 능력이 없다. 자기 딴에는 대단히 위협적인 모습으로 눈을 부릅뜬 채 들판을 사수하고 있지만 유사이래로 허수아비에게 붙잡혀 불구가 되거나 목숨을 잃어버린 참새는 한 마리도 없다. 다만 소심한 참새만이 제풀에 겁을 집어먹고 스스로의 심장을 위축시켜 우환을 초래할 뿐이다. 나는 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스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서른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마흔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그런데 그 때의 근심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져 버렸을까. 지금은 흔적조차도 찾을 길이 없다. 근심에 집착할수록 포박은 강력해지고, 근심에 무심할수록 포박은 허술해진다. 하지만 어떤 포박이라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린다. 이 세상 시계들이 모조리 작동을 멈춘다 하더라도 시간은 흐른다. 지금 아무리 크나큰 근심이 나를 포박하고 있어도 언젠가는 반드시 소멸하고야 만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그런데 내가 왜 시간이 흐르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리는 무기력의 표본 허수아비에 대해 근심하겠는가? ♬~♪ 명상음악 가을소리




    임정수
    제가 고전적인 그림을 좋아하는데...
    어찌 아시고 이리 준비를 해 주셨는지요.. ㅎㅎㅎ
    아끼며 잘 감상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04-10-05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4  그것은 희망 입니다      이병주 2004/09/06 1234
    313  사랑합니다 ~~~<퍼왔습니다. *^.^*>      임정수 2004/09/20 1250
    312  당신을 기다립니다      master 2004/09/24 1399
    311  추석 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2]    개성연출 2004/09/29 1383
     무의 세계  [1]    늘푸른 2004/10/05 1360
    309  어떤 초대  [1]    늘푸른 2004/10/10 1392
    308  가짜 바위  [1]    늘푸른 2004/10/14 1417
    307  10월 엽서-이해인/낭송-전향미  [2]    전향미 2004/10/20 1394
    306   굽이 돌아가는 길 - 박노해  [2]    respiro 2004/10/22 1450
    305  하늘 우체국  [2]    respiro 2004/10/25 1408
    304  top 입니다.      개성연출 2004/10/29 1088
    303  진한 그리움이  [1]    danbi 2004/10/30 1218
    302  갈바람  [1]    박세원 2004/11/01 1247
    301  사랑의 유통기한  [1]    respiro 2004/11/01 1305
    300  이제 추억이라는  [1]    danbi 2004/11/02 1217
    299  또다른 아름다운 계절이  [1]    danbi 2004/11/04 1162
    298  너라는 이름의 버스  [2]    respiro 2004/11/04 1367
    297  사랑에 관한 짧은낙서  [1]    respiro 2004/11/06 1318
    296  가끔 한번씩은  [1]    danbi 2004/11/06 1141
    295  불타는 가을/시,임정수  [1]    김창우 2004/11/10 1259

      1 [2][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