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산문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17/10/23, 조회 : 741
제목  
 관음사 일기 - 249

관음사 일기 - 249

<축원문은 잘 계시지예?>

우연히 길을 가다 안면이 많은 보살 하나를 만났다.
어디서 봤더라...

나를 보며 실실 쪼개는걸 보니
날 전혀 모르는 것 같지는 않고...

어쩌다 한 두번은 만난직한 얼굴인데
어디서 만났던 사람인지 잘 모르겠다.

하긴,
축원문만 적어놓고 두어번 오다가 안오는 사람들이 어디 한, 둘인가...

그래도 그렇지...
올만에 만났으면 그래도

'스님, 건강히 잘 계시지예?'
그렇게 안부 인사를 해야하는게 아닌가...?

만나자마자 대뜸 한다는 소리가,
'스님! 우리 축원문은 잘 계시지예?'

내가 너거 축원문보다도 못한 인생이라 그건가...
에라이~~

너거 축원문...
잘 계시겠지뭐,...잘 찾아보면...어딘가에...

하도 어이가 없고 기가차서
"예, 잘 계실겁니더. 어찌나 얌전히 잘있는지 한 번도 안오냐고 보채는 일도 없대예."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82  신입 행원      임정수 2018/03/13 647
681  관음사 일기 - 252      임정수 2018/03/05 648
680  시팔년      임정수 2018/01/05 883
679  관음사 일기 - 251      임정수 2017/12/29 684
678  잘가거래이      임정수 2017/12/20 838
677  관음사 일기 - 250      임정수 2017/12/04 782
 관음사 일기 - 249      임정수 2017/10/23 741
675  관음사 일기 - 248      임정수 2017/09/25 870
674  관음사 일기 - 247      임정수 2017/09/17 981
673  관음사 일기 - 246      임정수 2017/09/14 733
672  관음사 일기 - 245      임정수 2017/09/12 713
671  관음사 일기 - 244      임정수 2017/09/08 806
670  관음사 일기 - 243      임정수 2017/09/03 817
669  관음사 일기 - 242      임정수 2017/08/27 749
668  관음사 일기 - 241      임정수 2017/08/25 724
667  관음사 일기 - 240      임정수 2017/08/14 695
666  관음사 일기 - 239      임정수 2017/08/09 602
665  관음사 일기 - 238      임정수 2017/08/07 686
664  관음사 일기 - 237      임정수 2017/08/02 809
663  관음사 일기 - 236      임정수 2017/07/31 742

 [1][2][3][4] 5 [6][7][8][9][10]..[3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