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산문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19/12/24, 조회 : 94
제목  
 관음사 일기 ㅡ 296

관음사 일기 ㅡ 296


낼모레면 밤의 길이가 제일 길다는 동짓날이다.

마침 일요일이어서 그동안 직장에 출근하느라 
초하루때마다 제대로 동참하지 못하신 분들이 
전화로 꼭 오겠다며 연락을 해왔다.

올해는 새로운 신도들도 많이 오셨고
동짓날엔 제법 북적거릴것 같아서

내일쯤 찹쌀을 갈아서 새알을 비빌려고 계획하고
오늘은 팥죽과 함께 먹을 시원한 국물김치를 만들었다.

과일은 모레쯤 보시하신 분이 주문을 하겠지만,
미리 떡집에 떡을 맞추신 분, 찹쌀과 팥을 보시하신 분...

이래저래 합의 동참으로 많이들 동참해주셔서
2019년을 뜻깊고 보람되게 마무리 할수 있을것 같다.

내일 새알을 비빌때 누군가 와서 좀 도와주면 좋겠지만, 

일요일엔 동짓날이고 26일은 초하룻날이라서 
그것까지 부탁할 염치가 없다.
그냥 어머니하고 둘이서 비비야지...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2  관음사 일기 ㅡ 292      임정수 2019/10/29 179
21  관음사 일기 ㅡ 293      임정수 2019/11/09 166
20  관음사 일기 ㅡ 294      임정수 2019/11/17 154
19  관음사 일기 - 295      임정수 2019/11/19 153
18  먹거리      임정수 2019/11/30 120
 관음사 일기 ㅡ 296      임정수 2019/12/24 94
16  린다를 생각하며      임정수 2019/12/24 98
15  승용차 밧데리를 교환하고서      임정수 2019/12/24 108
14  관음사 일기 ㅡ 297      임정수 2019/12/27 90
13  관음사 일기 ㅡ 298      임정수 2019/12/27 93
12  좋은 년을 기원합니다.      임정수 2019/12/31 100
11  세상에서 가장 불친절한 직원      임정수 2020/02/09 67
10  관음사 일기 ㅡ 299      임정수 2020/08/10 41
9  관음사 일기 ㅡ 300      임정수 2020/08/10 32
 어머니! 내 어머니! <미완성>     임정수  2008/04/21 7
 고백(미완성)     임정수  2008/09/30 18
 우뜨넷 연장 (2021년 07월 03일 까지)     임정수  2014/07/24 17
 관음사 일기 - (설 세고...)     임정수  2016/10/21 4
 00년 정초 무사고 기도 안내     임정수  2016/10/21 8
 부산 시청 게시판에 올리려고 하다만 글     임정수  2016/12/05 8

 [1]..[31][32][33][34][35][36][37] 38 [3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