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산문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06/11/13, 조회 : 2463
제목  
 좌광우도(2009년 대한 문학 세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좌광우도 / 임정수





헤드라이트 불빛으로 희뿌린 새벽 안개를 가르며 진해 용원 의창 수협엘 갔다.
우리 집에선 자갈치 시장이 가깝지만, 40 여분을 달려 진해 용원으로 가는 데는 이유가 있다.
첫째, 자갈치에선 냉동 고기들이 많이 들어오고 용원엔 가덕도나 남해에서 갓잡아온 싱싱한 활어들이 많기 때문이다.
둘째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싱싱한 광어가 있기 때문이다.

'좌광우도'

언젠가 광어와 도다리를 구분할 줄을 몰라 친하게 지내는 선배로 부터 듣게 된 말이다.
내가 부산에서만 40 여년을 살았어도 납짝한 고기만 보면 납새미인 줄로만 알았었는데, 어느날 티브이에서 광어와 도다리가 나오는 걸 보고 유심히 지켜보다가 아직까지 나자신이 제대로 구분을 할 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던 것이다.
친한 선배와 자갈치에 놀러 가서 시장을 둘러보다가 갑자기 선배가 하는 말, 도다리와 광어를 가리켜 보라는 것이다.
아무리 봐도 그게 그거같고 다 비슷비슷하게 생겨서 아무거나 골라서 기분이 내키는 대로 말해버렸다.
선배는 멍하니 나를 쳐다보더니 한심한 듯한 표정으로 말하는 것이었다.
어디가서 부산에서 산다는 말을 절대로 하지말라고...
그러더니 좌광우도가 무슨 뜻인지 아느냐고 물어본다.
나는 당연히 알 턱이 없었다.
무슨 뜻이냐고 재차 물었더니 자세히 설명을 해준다.
좌광우도란...납짝한 고기의 형태로 봐선 잘 모르겠지만, 일단 눈이 어느쪽에 붙어 있는지를 보라는 것이다.
두 눈이 왼쪽에 붙어 있으면 '광어'요, 오른쪽에 붙어 있으면 '도다리'라고 가르쳐 주었다.
아무리 모르는 사람들이라도 한번만 들으면 절대로 잊어버릴 염려는 없을 것 같았다.

언젠가 친구들과 명지 시장엘 간 적이 있다.
그날은 친구의 생일 날이라 친구가 회를 사주겠다며 불러서 갔었는데, 마침 광어회를 사주는 것이었다.
차를 주차장에 주차시켜놓고 친구들이 지나간 곳으로 찾아갔더니 이미 흥정이 끝나가고 있었다.
상인은 광어를 저울에 달며 우리 일행들에게 횟집 2층으로 올라 가 있어라고 했다.
상인은 횟집 주인에게 우리를 안내했고, 우린 횟집 2층으로 올라갔다.
방석을 가져다 일일이 나누어 주며 보니 함께 간 친구들이 모두 다 올라 온 것이었다.
"비싼 광어를 사가지고 회 뜨는 걸 지켜보지도 않고 다 올라오면 어떡하느냐"고 했더니 언젠가 와 본 적이 있다는 친구가 아무걱정 말란다.
한참을 기다리니 광어 회가 올라왔다. 가지고 온 회 접시를 보니 별로 먹을 것도 없었다.
젓가락을 쥐고 두어번 휘저으면 더이상 집을 것도 없을만치 양이 적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게 문제가 아니었다. 비싸게 주고 산 광어이니만큼 고기만은 정확해야 하는 데, 접시에 담긴 고기는 광어가 아닌 도다리였던 것이다.
순간, 기가차서 웃음만 나왔다. 그날 그자리에서 처음 알게 된 내 친구의 고향 친구도 보더니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웃기만 할 뿐이었다.
기분좋게 놀러 온 마당에 굳이 얘기를 해야하나 하면서 망설이고 있었더니, 고향 친구라는 그녀가 도저히 못 참겠다며 얘길했다.
"광어를 주문했으면 광어가 나와야지, 도다리가 올라오면 어떡하냐?" 그러면서 화를 내었다.
다른 친구들은 그럴리가 없을 것이라며 애써 광어일 것이라고 했다..
우린 한동안 논쟁아닌 논쟁을 하며 광어다, 도다리다 토론을 했었다.
내가 좌광우도에 대해서 얘길하자, 친구의 고향 친구는 광어와 도다리를 회로 뜨더라도 맛은 비슷하지만, 색깔에서 차이가 나고 광어가 비쌀 땐 도다리가 광어로 둔갑을 하기도 하며, 지금처럼 광어를 주문하고 그냥 올라 와 버리면 아무도 보는 이가 없으니 도다리로 슬쩍 바꾼다는 얘길 했다.
그래도 다른 친구들은 믿기질 않는 표정이었고, 우린 어차피 비싼 광어회를 먹는 것이니 아무렴 어떻냐며 그것으로 넘어가게 되었다.
그날 이후로 나는 횟집에서는 절대로 광어를 먹지 않는다.
지금처럼 자갈치나 남해에서 구입을 하던지 아님, 용원에서 눈으로 보고 구입해서 내가 직접 회를 뜨서 먹는다.

'좌광우도'

광어는 두글자니까 '왼쪽'
도다리는 세글자니까 '오른쪽'
그래서 '좌광우도'
어디가서 광어인지 도다리인지 모를 땐 눈이 어느 쪽에 붙어있는지를 보면 확실히 알 수가 있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42  친절 직원을 추천하며...(진해 용원 의창수협)  [11]    임정수 2011/02/05 1460
741  나의 숙      임정수 2010/10/27 1651
740  원조 교제를 하던 여인      임정수 2010/07/30 1352
739  공부를 어떻게 할 것인가?      임정수 2005/01/24 1830
738  나를 찾아서      임정수 2005/01/26 1925
737  영미야!(추억을 정리하면서...)      임정수 2005/01/27 1881
736  < 낙원을 꿈꾸며 > - 3. 황홀한 사랑      임정수 2006/11/02 2483
735  겨울 나그네      임정수 2005/01/29 2053
734  올바른 믿음      임정수 2006/03/19 1584
733  < 낙원을 꿈꾸며 > - 4. 요리 모임      임정수 2006/11/05 2173
732  21세기의 선녀와 나뭇꾼(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꽁트에 수록)      임정수 2007/06/16 2620
731  냄새를 먹다.      임정수 2007/06/03 2255
730  흰 고무신의 추억      임정수 2007/06/12 2678
729  내 몸엔 당신의 피가 흐르고 있소.      임정수 2007/06/13 2466
728  낚시 대회에서 생긴 일(2008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      임정수 2007/06/14 2602
727  진~짜 거짓말      임정수 2007/06/15 2373
726  자장면 시키신 분 (2008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수록)      임정수 2006/11/10 2226
 좌광우도(2009년 대한 문학 세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임정수 2006/11/13 2463
724  나의 중학교 시절      임정수 2006/11/12 2310
723  < 낙원을 꿈꾸며 > - 5. 영애      임정수 2006/11/08 2389

 [1] 2 [3][4][5][6][7][8][9][10]..[3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