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글방

이름  
  임정수(작성일 : 2009/12/10, 조회 : 1499
제목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임정수




가슴 설레는 사춘기 소년처럼
언제나 당신을 보면
당신은 내 가슴속 깊숙히 들어와 버리기 때문에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의 고운 미소를 떠올릴 때면
아름다운 하루가 시작되고
그날의 하루는 내내 행복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바라보는 당신은
첫눈에 반하리만치 아름답고 사랑스러우며
그토록 기다리던 나의 이상형이 바로 당신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만나면 수 없이 되뇌이던 언어들이
당신을 향한 그리움으로 줄지어 서 있으며
당신은 언제나 내 가슴에 싹트는 여울과도 같은 눈빛으로
조용히 나를 보아주기 때문입니다.

가끔씩 당신을 보지 않는 날이면
깨어진 유리조각을 밟고 걷듯
길게 펼쳐진 가시밭길 위를 걸어가듯
내인생은 이미 당신으로 하여금 중독되어 버렸기에
끊임없이 당신을 갈구하는지도 모릅니다.

당신을 만나는 때면
뜨겁게 타오르는 내 마음을 담아
이 마음이, 열정이 식기전에 당신과 함께 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공간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 안의 자아를 다 버리고 싶을 때도
내 안의 모든 것을 다 비워내고 그대에게로 달려가고 싶음도
바로
당신을 향한 고운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10  행복      임정수 2017/07/04 825
109        임정수 2017/02/20 657
108  아차      임정수 2017/01/30 701
107  탐욕      임정수 2017/01/17 717
106  한잔의 커피 (시나브로8)      임정수 2017/01/03 779
105  나의 여인아      임정수 2017/01/02 938
104  인생은 지금부터      임정수 2016/04/03 874
103        임정수 2014/11/07 700
102  관음사의 땡초      임정수 2014/09/15 815
101  꿈을 먹고 사는 남자      임정수 2014/08/29 943
100  바다에 봄비가 내리면 (시나브로4)      임정수 2013/04/25 1005
99  봄비      임정수 2013/04/18 957
98  석화(석굴)      임정수 2010/02/06 1437
97  내 마음을      임정수 2009/12/11 1391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임정수 2009/12/10 1499
95  당신의 기억 (시나브로8)      임정수 2009/11/08 1326
94  열대야      임정수 2009/07/30 1430
93  새벽에 (시나브로4)      임정수 2008/11/16 2063
92  진해 용원 의창 수협에서 (4)      임정수 2007/12/27 2421
91  만산홍엽 (2016년 시나브로4)      임정수 2007/11/22 2105

  1 [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