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덕 향기 / 임정수



더덕 향기 글 / 임정수 조용한 산 속에 소리 없는 하루가 저물어 가고 밤을 휘감듯 몰고 오는 더덕 향 깊은 움직임 속에 뇌리 가득 파고드는 영험한 신령의 기운이 산만한 영혼을 흔들어 줄 바람도 없이 은은히 이어지는 빛깔과 잔잔히 가라앉은 줄기를 더듬으며 아득한 골짜기 저 멀리로 사라져간다

 

      프로필 임정수 (林正洙) - 시인 / 수필가 / 관음사 주지 * 출생 : 대구 * 종교 : 불교(혜문-慧門 : 87년도 경기도 5군단 105 통신단에서 수계를 받을 때의 법명) 2010년 07월 05일 은사 스님으로부터 청암(淸岩)이란 계를 받음 * 닉네임 : 히라시(hirashi) * 재산 목록 1호 : 고구마 1가마, 감자 2개 * 취미 : 낚시, 그림, 우표수집, 주화수집, 지폐수집, 복권수집, 요리, 등산, 테니스, 건강주(술)담기, 영화감상, 독서 * 운동 : 태권도, 특공 무술, 단전 호흡, 기(氣) 수련중, * 좌우명 : 차카게 살자( 착하게 살자 ) * 장점 : 착하고 순진하고 천진난만하면서도 한점 티없이 맑고 푸른 마음씨를 지녔음. * 단점 : 인간성이 기분 나쁠정도로 좋음. * 주량 : 없음(끊었음) * 흡연 : 냄새도 못맡음 * 홈페이지 : www.hirashi.woto.net (임정수의 문학 세상)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 (히라시의 자연 농원)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2010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 이메일 : hirashi@hanmail.net * 연락처 : 010 - 8389 - 5549 * 주소 : 부산광역시 북구 덕천2동 322-29번지 1층<관음사> * 월간 모던 포엠 2004. 09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 낙동강의 아침 외 4편 - 詩부문 : 낙동강의 아침 여름의 끝자락에서 뭐라꼬예 말복을 기다리며 더덕 향기 * 대한 문학 세계 2007. 01 수필부문 신인 문학상 등단 - 수필부문 : 충성! 건빵주면 계속 근무하겠음. (당선작) 사이다로 끓인 라면 (가작) * 월간 모던 포엠 2004년 12월 모던 포엠 작가시 - 물 외 2편 (詩) <물,만남,짝사랑>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01월 마음으로 띄우는 편지 - 우리의 우정(편지글) *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 2007년 03월 - 통일! 근무 중 까딱없음(수필)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어느 가을날 외 1편 <어느 가을날, 달빛이여>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나의 수면법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자장면 시키신 분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낚시 대회에서 생긴일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겨울호 수필과 소설 산책 - 잠깐! 다시 한번 생각해 봅시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봄호 수필 산책 - 대구행 기차 안에서 만난 여인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꽁트, 공포 - 한여름밤의 소야곡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좌광우도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꽁트/코믹 - 소가 넘어갔습니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달빛이여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너를 만날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파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낙동강의 아침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여름의 끝자락에서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더덕 향기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가을의 빛이 되어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뭐라꼬예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꽁트 - 21세기의 선녀와 나무꾼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시인과 詩 산책 - 가을의 빛이 되어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내가 운전 면허 시험에서 세번째 떨어지던 날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봄호 수필 산책 코너 - 니이가다 현에서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사람잡는 스팸 메일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티코 아지매 * 시나브로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 - 우리의 사랑 * 시나브로 - 너를 만날 때 * 시나브로 - 뭐라꼬예 * 시나브로 - 봄이 오는 소리 * 시나브로 - 당신 * 시나브로 - 착각 * 대한 문학 세계 2013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2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2 - 열대야의 장(章) * 시나브로2 - 냉동 홍시 * 시나브로2 - 당신은 천사입니다.(수필) * 시나브로3 - 불타는 가을 * 시나브로3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3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3 - 새벽에 * 시나브로3 - 낙동강의 아침 * 시나브로3 - 달빛이여 * 시나브로3 - 만우절(수필) * 시나브로3 - 나비 아가씨(수필) * 시나브로4 - 바다에 봄비가 내리면 * 시나브로4 - 새벽에 * 시나브로4 - 만산홍엽 * 시나브로4 - 낙엽 * 시나브로4 - 비가 내리면 나는 운다 * 시나브로4 - '참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5 - 비가 오면 * 시나브로5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5 - 낙동강 * 시나브로5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5 - 열대야 * 시나브로5 - 사월의 첫날에(수필) * 시나브로6 - 첫사랑의 여운 * 시나브로6 - 탐욕 * 시나브로6 - 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6 -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 시나브로7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7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7 - 자고 일어나 보니(수필) * 시나브로 8 - 한잔의 커피 * 시나브로 8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 8 - 나를 찾아 떠나는 사월에(수필) * (사) 창작 문학 예술인 협의회 정회원 * 대한 문인 협회 정회원 * 영남 문인회 정회원 * 현,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주지 [ 문학상 수상 ] *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수상 (2004년 09월 월간 모던 포엠) *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수상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 일반상 수상 ] * 5군단 105 통신단장 표창장, 702 특공 연대장 표창장, 702특공 1대대장 표창장, 112 야공 대대장 표창장, 2 공병 여단장 표창장, 15 사단장 표창장, 7 사단장 표창장, 2 군단장 표창장, 110 야공 대대장 표창장, 105 야공 대대장 표창장, 11 사단장 표창장(91.03.21), 120 야공 대대장 표창장, 53 사단장 표창장(94.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5. 04.) 53 사단장 표창장(96. 04), 2 군 사령관 표창장(98.04.04),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9.6.30), 국방부 장관 표창장(00.04.01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01.04) 국방부 장관 표창장(02.04.06), 부산 북구청장 표창장(03.01.23), 53 사단장 표창장(03.04.04), 덕천 2동 방위협의회 위원 위촉장(03.12.12), 125보병 6대대장 표창장(04.06.22), 월간 모던포엠 시(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04.10.23), 대한 문학 세계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2007.03.11) .. 등 수상. [작품이 발표된 문예지 및 기타 잡지] <종합 문예지> 월간 모던 포엠 / 계간 대한 문학 세계 <공저/동인지.시집>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시인선 시나브로 시나브로2 시나브로3 시나브로4 시나브로5 시나브로6 시나브로7 시나브로8 <기타> 우성타이어 사보(現. 넥센타이어) 산업자원부 사보(문화마당)


        임정수(2010-07-12 13:02:41, Hit : 16987, Vote : 284
       사람잡는 스팸 메일 (2010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사람잡는 스팸 메일 / 임정수



      인연인지 우연인지 내가 사랑하는 여인과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분을 알게 되었다.
      그 분은 성은 다르지만 이름이 같았다.
      내가 사랑하던 여인의 이름은 '정아'이다.
      그래서 나는 '정아'란 이름을 잊지못한다.

      인터넷 문학 사이트에서 글을 쓰며 댓글로 만나 알고 지내게 되었다.
      그 분은 나의 글을 무척이나 사랑 해주셨다.
      아니, 꼭 내 글을 사랑 해주셨다기 보다는 이름에 얽힌 인연으로 관심을 가지고 계셨는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나에겐 아주 특별한 분이시다.

      내가 글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때 정말 큰 힘이 되어 주셨다.
      어느날,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첨 듣는 목소리라 누군지 몰랐었지만, 목소리가 무척이나 청아하고 맑았다.
      인터넷 문학 사이트에서 함께 글을 올리며 얼마 전엔 시집 [마술에 걸린 여자]을 발간하신 김정아 선생님이었다.
      그래서 더 이끌리는 감정이 있었는지 한동안 전화기를 붙들고 얘길하다보니 가슴이 후련 해져옴을 느꼈다.
      아무리 생각 해봐도 이해심이 대단하신 분이었다.
      그래서 그 분을 더 존경하고 좋하는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불교 신자는 아니지만, 명색이 절에를 다닌다는 사람으로서 옷깃을 스쳐도 인연이란 불가에서의 말이 있듯, 이렇게 만난 것도 보통 인연이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그 시기엔 내가 올린 글로인해 무척이나 고통을 받고 갈팡질팡 하고 있을 때이므로 어디든 마음을 기댈 곳이 없었다.
      그때, 구세주라도 되는 듯 홀연히 나타나셔서 나를 바르게 이끌어 주신 분이 김정아 선생님이시기에 나는 지금도 존경한다.
      어쩜 마음의 스승으로 생각하며 스스로에게 다짐을 하는지도 모르겠다.


      우린 자주 전화상으로 많은 얘길 주고 받았으며 가끔은 메일로도 다하지 못했던 얘기들을 나누곤 했었다.
      솔직히 그때나 지금이나 나의 선생님이 여자로 느껴진 적은 단 한번도 없다.
      왜냐면, 아직까지 얼굴도 제대로 모르고 지내기 때문이다.
      산다는 게 무엇인지 인터넷으로, 댓글로, 쪽지로, 전화상으로, 그리고 메일이나 문자로 몇 번 만난 정도이지만, 실제로 만나뵈올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없었다.

      곰곰히 생각을 해보면 나자신이 참으로 한심하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생각하는 대로 보통 인연이 아니라면 한번 쯤은 만나서 식사 대접도 하고 얼굴을 보면서 얘길 나누어야 하질 않겠는가.
      하지만, 지금껏 단 한번도 만나 본 적은 없다.
      언제나 마음은 꼭 한번 시간을 내어 만나뵈러 가야지...그러면서도 좀처럼 여유가 생기질 않는다.
      가끔 생각날 때면 전화을 걸어 목소리를 듣곤 하지만, 그것은 내 입장에서 나혼자만의 생각이고, 나의 선생님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실런지 모르겠다.

      그때까지만해도 컴퓨터에 대해선 전혀 모르던 내가, 일단 구입을 해놓으면 어떻게든 될 것이란 생각으로 컴퓨터를 구입했었고, 순전히 독문으로 게임부터 하다보니 글을 쓰는 법이나 메일을 주고 받는 걸 겨우 깨우칠 때라 몹시도 서툴렀었다.
      한번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오면 컴퓨터에 대해서 그리고 글을 올리는 방법에 대해서 많은 것을 물어보고 배우리라 다짐했었는데, 벌써 몇 번이나 해가 바뀌어도 나는 제자리에 서 있을 뿐이다.
      사업상 가게도 몇번이나 옮기고 그에따라 집도 옮기면서 바쁘게 뛰어 다니다 보니 더욱 시간에 쫓겼던 것 같다.
      서로의 마음이 변치 않는 한 웃으며 만날 수 있는 그날을 꿈꾸며 나의 선생님을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않다.

      요즘은 여기저기 다니는 사이트도 없고, 시심이 떠오르질 않아 조용히 공부하며 수행 중이다.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서 멋진 작품으로 선생님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아야 할텐데 걱정이다.

      가끔 선생님이 생각날 땐 내가 전화를 드리거나 선생님 또한 나를 잊지않고 계실 땐 전화를 해주셔서 기쁘고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
      서로가 바쁘게 살다보니 점점 연락을 할 시간적 여유도 줄어드는 것 같아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건 사실이다.
      모든 것이 내가 하기에 달렸는데 나는 아직도 게으런 탓인지 그런 센스도 잘 모른다.
      이쁜 목소릴 한번이라도 더 들으려면 내가 먼저 두번, 세번 계속해서 전화를 해야하지만 쓸데없는 핑계처럼 마음이 따르질 못한다.
      정성이 부족해서 일까? 선생님에 대한 사랑이 부족해서일까?

      언젠가 메일을 주고 받을 때가 생각난다.
      선생님의 마음이 담긴 메일을 계속 받을 수도 있었는데, 우연한 사고아닌 사고로 중단이 되어 버렸다.
      그것은 다름아닌 스팸 메일 때문이다.

      비록 가끔씩 듣는 선생님의 목소리였지만 내겐 생활의 활력소요, 마음의 안식처였었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부딪혀도 선생님을 생각하면 저절로 기운이 충전되었던 것이다.
      어느날, 선생님의 메일을 기대하며 로그인을 하여 메일을 점검했다.

      제목 : '저에요, 부탁하신 거 보냈어요.'
      발신자 : 정아

      부탁? 내가 부탁했었던 게 있었던 가?
      곰곰히 생각을 해보니 그런 적은 없었다.
      어쩜 텔레파시가 통해서 내가 선생님의 메일을 기다린다는 걸 아시고 이렇게라도 제목을 달아서 메일을 보내주셨나 하는 생각까지도 들었다.
      어쨌던 발신자가 정아란 메일을 보는 순간, 세상을 다 가진듯한 기분으로 마음은 하늘을 날아다닐 것만 같았다.
      얼마나 기다리고 기다렸던 메일이었던가.

      나는 너무나 좋아서 보고 또 보곤했다.
      그러다 얼른 보고싶은 마음에 제목을 클릭했다.
      보통 때와는 다른 화면이 나타났다.
      내가 컴에 대해서 잘 모르니 이런 화면이 나타나는 걸로 메일을 쓰셨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어떻게 확인을 하는거지?'
      어떻게 해야할지를 몰라 망설이는데 [만19세 이상]과 [수신거부]라고 보였다.
      얼마나 기다리던 메일이었는데 수신거부를 하겠는가.

      아무 생각없이 [만19세 이상]을 클릭했다.
      아무리 컴맹이라 모른다지만 메일치고는 어쩐지 이상하다는 생각이 뇌리를 스치는 걸 느끼면서 말이다.
      아무튼 감개무량하여 기쁜 마음으로 클릭을 하는 순간,
      "으악~"
      나는 놀라서 뒤로 까무러칠 뻔 했다.
      화면의 작은 배너 창 같은 게 번쩍번쩍 하면서 이쁘고 날씬한 여자가 홀딱 벗은 채로 날 유혹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내가 좋으면 좋다고 전화를 걸어서 말로 해도 될 것을 이렇게까지 하실 필요는 없었다.
      나의 선생님이 이렇게까지 노골적이시진 않을 건데...
      나는 연신 이럴리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마치 뒤통수에 무언가 딱딱한 것으로 세게 맞은 듯 멍하니 화면만 쳐다보고 있었다.
      자꾸만 흘러내리는 침을 꿀꺽꿀꺽 삼키면서 말이다.

      그런데 함께 벗고있는 저 남자는 누구란 말인가?
      정말 머리 속이 혼란스러웠다.
      이건 분명 무언가 잘못 된 것일 거라 생각하면서 얼른 집근처에 사는 후배에게 전화를 걸어서 오라고 했다.
      후배는 마침 시간이 있어서 무슨 일인가 싶어 급하게 뛰어왔다.
      나는 자초지종을 후배에게 얘길했고 후배는 배꼽이 빠질세라 큰소리로 웃었다.

      그 이유는 나의 선생님이 보내신 메일이 아니었고, 이상한 포르노 사이트에서 들려달라고 유혹하는 메일이었던 것이다.
      그러면 그렇지 나의 선생님께선 절대로 그럴 분이 아니셨다.
      이젠 창을 닫아야겠다싶어 '창닫기' 버튼을 눌렀다.
      그런데 창닫기 버튼을 클릴하는 순간 수많은 창들이 계속해서 펼쳐지는 것이었다.
      하나씩 닫으면 다 지울 수 있겠다 싶어 닫으면 다른 게 또 열리고, 닫으면 또 열리고...
      후배가 해보겠다며 자판기의 Alt+F4 버튼을 눌러도 창은 계속해서 열리고 있었다.
      하는 수 없이 컴퓨터를 끄려고 CTRL+ALT+DELETE 버튼을 눌러 해결을 하였지만, 그날의 메일을 생각하면 아직도 아찔하다.

      물론, 그 이후로도 호기심에서이지만 정아의 유혹하는 사이트를 몇 번 클릭하여 찾아 가 본 적이 있다.
      어디까지나 문 밖에서 구경만 하고 왔지만...
      그날 이후로 어떤 메일이던지 두번, 세번 확인을 하고 나서야 들어가게 되었고, 포르노같은 이상한 메일은 지금도 스팸 메일로 분류하여 들어오는 즉시 스팸메일로 보내버린다.

      김정아 선생님!
      다른 정아 여인이 유혹해서 잠시나마 정아 선생님으로 착각 했었던 저를 용서해주세요.
      이젠 두번다시는 그 어떠한 정아가 찾아와서 유혹을 해도 정신을 바짝 차릴 것입니다.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irashi/public_html/bbs/view.php on line 266

      Name
      Memo      


      Password



      80   너를 만날 때 (2013 시나브로) [179]  임정수 2013/06/14 36751 445
      79   이슬 - 1983년 구포 중학교 교지(창간호) [5409]  임정수 2004/09/21 22108 480
      78   자장면 시키신 분 (2008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에 수록) [215]  임정수 2008/07/10 19593 461
        사람잡는 스팸 메일 (2010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9567]  임정수 2010/07/12 16987 284
      76   낙동강의 아침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4382]  임정수 2004/09/21 15694 592
      75   여름의 끝자락에서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9280]  임정수 2004/09/21 12944 479
      74   만산홍엽 (2016년 시나브로4) [132]  임정수 2016/04/17 12804 351
      73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2013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시인과 詩 산책에 수록) [358]  임정수 2013/10/18 12198 449
      72   봄이 오는 소리 (2013 시나브로) [190]  임정수 2013/06/14 11253 552
      71   말복을 기다리며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132]  임정수 2004/09/21 10758 583
      70   내일 - 1996년 12월호 우성 타이어 (사보) [136]  임정수 2004/09/21 10609 529
      69   열대야의 장(章) (2014 시나브로2) [216]  임정수 2014/04/18 10402 359
      68   나의 수면법 (2007년 겨울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 수록) [137]  임정수 2007/12/27 10342 489
      67   너를 만날 때(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35]  임정수 2009/12/29 10314 346
      66   새벽에 (2015 시나브로3) [174]  임정수 2015/05/12 10302 360
      65   달빛이여(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77]  임정수 2009/12/29 10197 381
      64   뭐라꼬예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108]  임정수 2004/09/21 10185 653
      63   우리의 사랑 (2013 시나브로) [123]  임정수 2013/06/14 9969 352
      62   잠깐! 다시 한번 생각해봅시다.(2008년 겨울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과 소설 산책 코너에 수록) [120]  임정수 2009/02/10 9951 430
      61   여름의 끝자락에서(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64]  임정수 2009/12/29 9846 433
      60   낙동강의 아침(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57]  임정수 2009/12/29 9840 428
      59   낙동강의 아침 (2015 시나브로3) [109]  임정수 2015/05/12 9657 379
      58   니이가다 현에서 (2010년 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512]  임정수 2010/04/14 8541 409
      57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2007년 03월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에 수록) [2685]  임정수 2007/03/17 8491 476
      56   더덕 향기(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510]  임정수 2009/12/29 7658 383
      55   대구행 기차 안에서 만난 여인(2009년 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737]  임정수 2009/03/27 7577 317
      54   당신은 천사입니다. (2014 시나브로2) [130]  임정수 2014/04/18 7360 551
      53   불타는 가을(2009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시인과 詩 산책 코너에 수록) [323]  임정수 2009/09/28 6781 283
      52   내가 운전 면허 시험에서 세번째 떨어지던 날(2009년 겨울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445]  임정수 2010/01/21 6577 356
      51   낚시 대회에서 생긴일(2008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14160]  임정수 2008/10/14 5726 336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