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덕 향기 / 임정수



더덕 향기 글 / 임정수 조용한 산 속에 소리 없는 하루가 저물어 가고 밤을 휘감듯 몰고 오는 더덕 향 깊은 움직임 속에 뇌리 가득 파고드는 영험한 신령의 기운이 산만한 영혼을 흔들어 줄 바람도 없이 은은히 이어지는 빛깔과 잔잔히 가라앉은 줄기를 더듬으며 아득한 골짜기 저 멀리로 사라져간다

 

      프로필 임정수 (林正洙) - 시인 / 수필가 / 관음사 주지 * 출생 : 대구 * 종교 : 불교(혜문-慧門 : 87년도 경기도 5군단 105 통신단에서 수계를 받을 때의 법명) 2010년 07월 05일 은사 스님으로부터 청암(淸岩)이란 계를 받음 * 닉네임 : 히라시(hirashi) * 재산 목록 1호 : 고구마 1가마, 감자 2개 * 취미 : 낚시, 그림, 우표수집, 주화수집, 지폐수집, 복권수집, 요리, 등산, 테니스, 건강주(술)담기, 영화감상, 독서 * 운동 : 태권도, 특공 무술, 단전 호흡, 기(氣) 수련중, * 좌우명 : 차카게 살자( 착하게 살자 ) * 장점 : 착하고 순진하고 천진난만하면서도 한점 티없이 맑고 푸른 마음씨를 지녔음. * 단점 : 인간성이 기분 나쁠정도로 좋음. * 주량 : 없음(끊었음) * 흡연 : 냄새도 못맡음 * 홈페이지 : www.hirashi.woto.net (임정수의 문학 세상)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 (히라시의 자연 농원)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2010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 이메일 : hirashi@hanmail.net * 연락처 : 010 - 8389 - 5549 * 주소 : 부산광역시 북구 덕천2동 322-29번지 1층<관음사> * 월간 모던 포엠 2004. 09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 낙동강의 아침 외 4편 - 詩부문 : 낙동강의 아침 여름의 끝자락에서 뭐라꼬예 말복을 기다리며 더덕 향기 * 대한 문학 세계 2007. 01 수필부문 신인 문학상 등단 - 수필부문 : 충성! 건빵주면 계속 근무하겠음. (당선작) 사이다로 끓인 라면 (가작) * 월간 모던 포엠 2004년 12월 모던 포엠 작가시 - 물 외 2편 (詩) <물,만남,짝사랑>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01월 마음으로 띄우는 편지 - 우리의 우정(편지글) *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 2007년 03월 - 통일! 근무 중 까딱없음(수필)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어느 가을날 외 1편 <어느 가을날, 달빛이여>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나의 수면법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자장면 시키신 분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낚시 대회에서 생긴일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겨울호 수필과 소설 산책 - 잠깐! 다시 한번 생각해 봅시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봄호 수필 산책 - 대구행 기차 안에서 만난 여인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꽁트, 공포 - 한여름밤의 소야곡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좌광우도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꽁트/코믹 - 소가 넘어갔습니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달빛이여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너를 만날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파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낙동강의 아침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여름의 끝자락에서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더덕 향기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가을의 빛이 되어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뭐라꼬예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꽁트 - 21세기의 선녀와 나무꾼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시인과 詩 산책 - 가을의 빛이 되어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내가 운전 면허 시험에서 세번째 떨어지던 날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봄호 수필 산책 코너 - 니이가다 현에서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사람잡는 스팸 메일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티코 아지매 * 시나브로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 - 우리의 사랑 * 시나브로 - 너를 만날 때 * 시나브로 - 뭐라꼬예 * 시나브로 - 봄이 오는 소리 * 시나브로 - 당신 * 시나브로 - 착각 * 대한 문학 세계 2013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2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2 - 열대야의 장(章) * 시나브로2 - 냉동 홍시 * 시나브로2 - 당신은 천사입니다.(수필) * 시나브로3 - 불타는 가을 * 시나브로3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3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3 - 새벽에 * 시나브로3 - 낙동강의 아침 * 시나브로3 - 달빛이여 * 시나브로3 - 만우절(수필) * 시나브로3 - 나비 아가씨(수필) * 시나브로4 - 바다에 봄비가 내리면 * 시나브로4 - 새벽에 * 시나브로4 - 만산홍엽 * 시나브로4 - 낙엽 * 시나브로4 - 비가 내리면 나는 운다 * 시나브로4 - '참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5 - 비가 오면 * 시나브로5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5 - 낙동강 * 시나브로5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5 - 열대야 * 시나브로5 - 사월의 첫날에(수필) * 시나브로6 - 첫사랑의 여운 * 시나브로6 - 탐욕 * 시나브로6 - 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6 -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 시나브로7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7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7 - 자고 일어나 보니(수필) * 시나브로 8 - 한잔의 커피 * 시나브로 8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 8 - 나를 찾아 떠나는 사월에(수필) * (사) 창작 문학 예술인 협의회 정회원 * 대한 문인 협회 정회원 * 영남 문인회 정회원 * 현,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주지 [ 문학상 수상 ] *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수상 (2004년 09월 월간 모던 포엠) *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수상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 일반상 수상 ] * 5군단 105 통신단장 표창장, 702 특공 연대장 표창장, 702특공 1대대장 표창장, 112 야공 대대장 표창장, 2 공병 여단장 표창장, 15 사단장 표창장, 7 사단장 표창장, 2 군단장 표창장, 110 야공 대대장 표창장, 105 야공 대대장 표창장, 11 사단장 표창장(91.03.21), 120 야공 대대장 표창장, 53 사단장 표창장(94.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5. 04.) 53 사단장 표창장(96. 04), 2 군 사령관 표창장(98.04.04),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9.6.30), 국방부 장관 표창장(00.04.01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01.04) 국방부 장관 표창장(02.04.06), 부산 북구청장 표창장(03.01.23), 53 사단장 표창장(03.04.04), 덕천 2동 방위협의회 위원 위촉장(03.12.12), 125보병 6대대장 표창장(04.06.22), 월간 모던포엠 시(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04.10.23), 대한 문학 세계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2007.03.11) .. 등 수상. [작품이 발표된 문예지 및 기타 잡지] <종합 문예지> 월간 모던 포엠 / 계간 대한 문학 세계 <공저/동인지.시집>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시인선 시나브로 시나브로2 시나브로3 시나브로4 시나브로5 시나브로6 시나브로7 시나브로8 <기타> 우성타이어 사보(現. 넥센타이어) 산업자원부 사보(문화마당)


        임정수(2007-03-17 10:25:10, Hit : 8490, Vote : 476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2007년 03월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에 수록)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 임정수




      내가 사병 생활을 하던 경기도 모 부대에서의 일이다.
      전국 방방곡곡에서 다 모였으니 지역에 따라 사투리를 많이 사용하다 보니
      사투리에 대한 에피소드를 얘기하고자 한다.
      원래 군대란 팔도의 사나이들이 한데 다 모일 수 있는 집합소가 아니던가.
      어느날 우리 중대로 신병이 전입을 왔다.
      그 신병은 다른 사람과는 달리 발음과 억양이 유난히도 강하며 사투리가 심했다.
      나도 만만치가 않지만, 나보다도 더 심했던 것이다.
      보통 자대 배치를 받으면 고참들로부터 표준말을 사용하라는 교육을 받게 마련인데,
      태어나서 줄곧 사용해 온 사투리가 쉽게 고쳐질리가 없었다.
      평소 무엇을 시키거나 얘길 나누다 보면,
      " 예, 억수로 만슴미더. "
      " 천지다 아임미꺼. "
      그나마 나는 알아듣는 말이지만, 내 동기들은 무슨 말인지 모를 경우가 많았다.
      그럴 때면 내가 중간에 나서서 통역아닌 통역을 해줘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우리 중대의 주 근무지는 위병소였고, 위병소 근무를 나갈 때면
      부대를 출입하는 자대 간부 및 타부대 사람들도 많이 드나드므로
      고참으로써 후임병에 대한 근무 요령을 숙지시키며 세세히 알려주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일 것이다.
      석식(저녁 식사)후 야간 근무조 점검 때의 일이다.
      야간 근무자들이 2열 종대로 줄을 서서 점검을 받는데,
      나는 그 신병과 12번째의 마지막 끝에 서게 되었다.
      위병소의 야간 근무자들 중 마지막 근무조였으니까.
      그날따라 목이 아파 신병과 자리를 바꾸어 서 있었다.
      " 아홉, 열, 열하나..."
      앞에서부터 힘찬 구령으로 번호를 대었고 드디어 우리의 차례가 되었다.
      보통 2명씩 조가 맞으니까,
      " 열둘, 꽉 " 또는 " 열둘, 만땅 "이라고 하는데, 그 신병은
      " 열둘, 이빠이 "라고 하는 것이다.
      " 하하하..."
      야간 근무자들이 참았던 웃음을 터트렸다.
      " 이빠이? 오라이가 아니구? "
      일직사관은 신병의 '이빠이'란 말에 신병인 이등병 보다는 오히려 고참인 나를 보면서
      제대로 교육을 시키지 않았냐는 듯 보는 것이다.
      순간, " 열둘, 만땅이라 카이, 지금 내하고 장난하나? "
      나는 신경질 적인 듯한 격한 어조로 신병에게 소릴쳤고 일직 사관은 한심하다는 듯 우릴보며,
      " 카이? "
      그러곤 웃고 만다.
      내가 누구던가?
      군대에서 짬밥은 그냥 물에 말아서 후루룩 마시는 게 아니다.
      그동안 눈치 하나로 버텨 온 내가 아니던가.
      이럴 땐 '나 죽었소'하고 얌전히 있으면 오히려 내가 더 심하게 닥달을 당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내가 먼저 신병에게 큰 소리로 꾸짖 듯 소리치자 눈치없는 이등병이 상기된 얼굴로 또 나선다.
      " 우리 갱남에서는 다 그란다 아임미꺼 "
      또 한번 다들 웃고 난리다.
      가만히 일직사관의 눈치를 보니 어이가 없다는 표정이다.
      혹시라도 신병이 부대 내에 적응을 잘 못해서 사고(?)라도 치는 날이면...
      이래선 안되겠다 싶은지 일직사관은 화를 누그러 뜨리면서 조용히 얘기한다.
      " 여긴 군대이고 사회에서처럼 심하게 사투리를 쓰면 다른 사람들이 제대로 알아듣질 못하니
      되도록이면 표준말을 사용하도록 하라 "는 훈시를 끝으로 야간 근무자의 신고식은 그렇게 끝났다.
      그날 이후로 우리 내무반의 모든 병사들은 다 함께 합심하여 표준말 사용에 한동안 열을 올렸고,
      나 역시 많은 걸 배울 수가 있었다.
      신병이 온 지도 두어달이 지났으니 어느정도 적응을 해나가는 것 같고 별로 걱정이 될 게 없었다.
      어느날 신병과 또 한조로 근무를 서게 되었다.
      " 앞쪽에 누가 옴미더. "
      " 어디? "
      앞쪽을 보니 멀리서 부대장이 걸어오고 있었다.
      부대로 오는 길에 진입로를 둘러보는 듯 했다.
      그 뒤로 부대의 1호차가 라이터와 비상등을 켜고서 서서히 따라오고 있었다.
      평소 1호차에 부대장이 타고 있으면 라이터와 비상등을 켜고,
      퇴근후라던지 빈차로 올 경우엔 라이트를 끄고 오기로 1호차 운전병과 약속이 되어 있었다.
      사실, 1호차가 아니더라도 대낮이라 멀리서 오는 부대장을 쉽게 알아 볼 수가 있었다.
      " 이젠 실수 안하고 잘할 수 있지? "
      " 예, 잘할 수 있슴미더. "
      신병은 자신감으로 가득찬 목소리로 힘있게 말했다.
      이윽고 부대장이 우리의 전방 8미터 지점 가까이까지 다가왔다.
      " 앞에~ 총, 받들어~ 총. "
      " 통일! 근무중 이상 무. "
      그러나 그게 다가 아니었다.
      분명 '근무중 이상 무'라고 해야 하는데, 못말리는 우리의 신병은 잔뜩 긴장하여
      " 통일! 근무 중 까딱업슴. "이라고 외쳤다.
      당황하여 안절부절 못하는 나의 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신병은 실수하지 않고 잘했다는
      안도감 때문인지 입가에 웃음까지 머금고 있었다.
      ' 이젠 죽었구나 ' 생각하며 최소한 3박 4일간은 정신 교육대에 입소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안면이 많은 나를 본 부대장, 신병에게로 다가가 어깨를 다독거리며,
      " 수고가 많군. "
      그리곤 나를 보더니 피식 웃는다.
      " 휴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위병 근무 교대를 하고 중대로 들어섰다.
      기다렸다는 듯 인사계의 호출이다.
      근무 태도 불량으로 정신 교육대 입소대신 완전 군장으로 연병장 30바퀴를 돌라고 한다.
      아무 것도 모르는 신병은 열외이기에 내가 어떠한 상황에 처해 있는지도 모르고 마냥 웃고 있다.
      덕분에 나는 발바닥에 땀띠가 나도록 연병장을 뛰고 또 뛰었다.
      그것도 완전 군장으로...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irashi/public_html/bbs/view.php on line 266

      Name
      Memo      


      Password



      80   이슬 - 1983년 구포 중학교 교지(창간호) [5409]  임정수 2004/09/21 22108 480
      79   내일 - 1996년 12월호 우성 타이어 (사보) [136]  임정수 2004/09/21 10609 529
      78   우리의 우정 - 1997년 4월호 우성 타이어 (사보) [95]  임정수 2004/09/21 2866 486
      77   낙동강의 아침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4382]  임정수 2004/09/21 15694 592
      76   여름의 끝자락에서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9280]  임정수 2004/09/21 12944 479
      75   뭐라꼬예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108]  임정수 2004/09/21 10185 653
      74   말복을 기다리며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132]  임정수 2004/09/21 10758 583
      73   더덕 향기 - 2004년 09월호 월간 모던포엠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작품 [326]  임정수 2004/09/21 4593 569
      72   충성 건빵주면 계속 근무하겠음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수필부문 신인 문학상 당선작) [71]  임정수 2007/03/13 2492 619
      71   사이다로 끓인 라면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수필부문 신인 문학상 가작) [44]  임정수 2007/03/13 2330 581
      70   우리의 우정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마음으로 띄우는 편지에 실림) [27]  임정수 2007/03/13 2151 654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2007년 03월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에 수록) [2685]  임정수 2007/03/17 8490 476
      68   달빛이여(2007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시인과 詩 산책에 수록) [21]  임정수 2007/12/14 1945 513
      67   나의 수면법 (2007년 겨울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 수록) [137]  임정수 2007/12/27 10342 489
      66   자장면 시키신 분 (2008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에 수록) [215]  임정수 2008/07/10 19593 461
      65   낚시 대회에서 생긴일(2008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14160]  임정수 2008/10/14 5726 336
      64   잠깐! 다시 한번 생각해봅시다.(2008년 겨울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과 소설 산책 코너에 수록) [120]  임정수 2009/02/10 9951 430
      63   대구행 기차 안에서 만난 여인(2009년 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737]  임정수 2009/03/27 7577 317
      62   한여름밤의 소야곡(2009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꽁트, 공포에 수록) [95]  임정수 2009/07/13 2127 466
      61   좌광우도(2009년 여름호 대한 문학 세계 수필 산책 코너에 수록) [72]  임정수 2009/07/13 1985 562
      60   소가 넘어갔습니다.(2009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꽁트에 수록) [18]  임정수 2009/09/28 1736 368
      59   불타는 가을(2009년 가을호 대한 문학 세계 시인과 詩 산책 코너에 수록) [323]  임정수 2009/09/28 6781 283
      58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32]  임정수 2009/12/29 1678 397
      57   달빛이여(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77]  임정수 2009/12/29 10197 381
      56   너를 만날 때(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35]  임정수 2009/12/29 10314 346
      55   파도(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91]  임정수 2009/12/29 2369 345
      54   낙동강의 아침(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57]  임정수 2009/12/29 9840 428
      53   여름의 끝자락에서(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164]  임정수 2009/12/29 9846 433
      52   더덕 향기(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510]  임정수 2009/12/29 7658 383
      51   가을의 빛이 되어(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7]  임정수 2009/12/29 2797 436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