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덕 향기 / 임정수



더덕 향기 글 / 임정수 조용한 산 속에 소리 없는 하루가 저물어 가고 밤을 휘감듯 몰고 오는 더덕 향 깊은 움직임 속에 뇌리 가득 파고드는 영험한 신령의 기운이 산만한 영혼을 흔들어 줄 바람도 없이 은은히 이어지는 빛깔과 잔잔히 가라앉은 줄기를 더듬으며 아득한 골짜기 저 멀리로 사라져간다

 

      프로필 임정수 (林正洙) - 시인 / 수필가 / 관음사 주지 * 출생 : 대구 * 종교 : 불교(혜문-慧門 : 87년도 경기도 5군단 105 통신단에서 수계를 받을 때의 법명) 2010년 07월 05일 은사 스님으로부터 청암(淸岩)이란 계를 받음 * 닉네임 : 히라시(hirashi) * 재산 목록 1호 : 고구마 1가마, 감자 2개 * 취미 : 낚시, 그림, 우표수집, 주화수집, 지폐수집, 복권수집, 요리, 등산, 테니스, 건강주(술)담기, 영화감상, 독서 * 운동 : 태권도, 특공 무술, 단전 호흡, 기(氣) 수련중, * 좌우명 : 차카게 살자( 착하게 살자 ) * 장점 : 착하고 순진하고 천진난만하면서도 한점 티없이 맑고 푸른 마음씨를 지녔음. * 단점 : 인간성이 기분 나쁠정도로 좋음. * 주량 : 없음(끊었음) * 흡연 : 냄새도 못맡음 * 홈페이지 : www.hirashi.woto.net (임정수의 문학 세상)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 (히라시의 자연 농원) * 카페 : http://cafe.daum.net/hirashi2010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 이메일 : hirashi@hanmail.net * 연락처 : 010 - 8389 - 5549 * 주소 : 부산광역시 북구 덕천2동 322-29번지 1층<관음사> * 월간 모던 포엠 2004. 09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등단 * 낙동강의 아침 외 4편 - 詩부문 : 낙동강의 아침 여름의 끝자락에서 뭐라꼬예 말복을 기다리며 더덕 향기 * 대한 문학 세계 2007. 01 수필부문 신인 문학상 등단 - 수필부문 : 충성! 건빵주면 계속 근무하겠음. (당선작) 사이다로 끓인 라면 (가작) * 월간 모던 포엠 2004년 12월 모던 포엠 작가시 - 물 외 2편 (詩) <물,만남,짝사랑>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01월 마음으로 띄우는 편지 - 우리의 우정(편지글) * 산업 자원부 사보 문화마당 2007년 03월 - 통일! 근무 중 까딱없음(수필)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어느 가을날 외 1편 <어느 가을날, 달빛이여> * 대한 문학 세계 2007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나의 수면법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자장면 시키신 분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낚시 대회에서 생긴일 * 대한 문학 세계 2008년 겨울호 수필과 소설 산책 - 잠깐! 다시 한번 생각해 봅시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봄호 수필 산책 - 대구행 기차 안에서 만난 여인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꽁트, 공포 - 한여름밤의 소야곡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좌광우도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꽁트/코믹 - 소가 넘어갔습니다.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코너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달빛이여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너를 만날 때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파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낙동강의 아침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여름의 끝자락에서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더덕 향기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가을의 빛이 되어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불타는 가을 *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 시인선 - 뭐라꼬예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꽁트 - 21세기의 선녀와 나무꾼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시인과 詩 산책 - 가을의 빛이 되어 * 대한 문학 세계 2009년 겨울호 수필 산책 코너 - 내가 운전 면허 시험에서 세번째 떨어지던 날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봄호 수필 산책 코너 - 니이가다 현에서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여름호 수필 산책 코너 - 사람잡는 스팸 메일 * 대한 문학 세계 2010년 가을호 수필 산책 코너 - 티코 아지매 * 시나브로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 - 우리의 사랑 * 시나브로 - 너를 만날 때 * 시나브로 - 뭐라꼬예 * 시나브로 - 봄이 오는 소리 * 시나브로 - 당신 * 시나브로 - 착각 * 대한 문학 세계 2013년 가을호 시인과 詩 산책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2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2 - 열대야의 장(章) * 시나브로2 - 냉동 홍시 * 시나브로2 - 당신은 천사입니다.(수필) * 시나브로3 - 불타는 가을 * 시나브로3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3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3 - 새벽에 * 시나브로3 - 낙동강의 아침 * 시나브로3 - 달빛이여 * 시나브로3 - 만우절(수필) * 시나브로3 - 나비 아가씨(수필) * 시나브로4 - 바다에 봄비가 내리면 * 시나브로4 - 새벽에 * 시나브로4 - 만산홍엽 * 시나브로4 - 낙엽 * 시나브로4 - 비가 내리면 나는 운다 * 시나브로4 - '참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5 - 비가 오면 * 시나브로5 -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 * 시나브로5 - 낙동강 * 시나브로5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5 - 열대야 * 시나브로5 - 사월의 첫날에(수필) * 시나브로6 - 첫사랑의 여운 * 시나브로6 - 탐욕 * 시나브로6 - 나를 찾아서(수필) * 시나브로6 -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 * 시나브로7 -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 시나브로7 - 가을의 빛이 되어 * 시나브로7 - 자고 일어나 보니(수필) * 시나브로 8 - 한잔의 커피 * 시나브로 8 - 당신의 기억 * 시나브로 8 - 나를 찾아 떠나는 사월에(수필) * (사) 창작 문학 예술인 협의회 정회원 * 대한 문인 협회 정회원 * 영남 문인회 정회원 * 현, 약사 기도도량 관음사 주지 [ 문학상 수상 ] * 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 수상 (2004년 09월 월간 모던 포엠) *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수상 (2007년 01월 대한 문학 세계) [ 일반상 수상 ] * 5군단 105 통신단장 표창장, 702 특공 연대장 표창장, 702특공 1대대장 표창장, 112 야공 대대장 표창장, 2 공병 여단장 표창장, 15 사단장 표창장, 7 사단장 표창장, 2 군단장 표창장, 110 야공 대대장 표창장, 105 야공 대대장 표창장, 11 사단장 표창장(91.03.21), 120 야공 대대장 표창장, 53 사단장 표창장(94.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5. 04.) 53 사단장 표창장(96. 04), 2 군 사령관 표창장(98.04.04),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99.6.30), 국방부 장관 표창장(00.04.01 ), 125보병 6 대대장 표창장(01.04) 국방부 장관 표창장(02.04.06), 부산 북구청장 표창장(03.01.23), 53 사단장 표창장(03.04.04), 덕천 2동 방위협의회 위원 위촉장(03.12.12), 125보병 6대대장 표창장(04.06.22), 월간 모던포엠 시(詩)부문 신인 추천 작품상(04.10.23), 대한 문학 세계 수필 부문 신인 문학상 (2007.03.11) .. 등 수상. [작품이 발표된 문예지 및 기타 잡지] <종합 문예지> 월간 모던 포엠 / 계간 대한 문학 세계 <공저/동인지.시집> 2009 현대시를 대표하는 특선시인선 시나브로 시나브로2 시나브로3 시나브로4 시나브로5 시나브로6 시나브로7 시나브로8 <기타> 우성타이어 사보(現. 넥센타이어) 산업자원부 사보(문화마당)


        임정수(2016-04-17 08:34:09, Hit : 3185, Vote : 309
       '참나'를 찾아서 (2016년 시나브로4)

      '참나'를 찾아서 / 임정수






      나를 올렸다 내려놓기를 수백번...
      숱한 세월이 말없이 흐르고 흐르는 동안
      가슴 가득히 쌓인 우수와 번뇌...



      이젠 가야지...
      아무런 미련없이 떠나리라 다짐하며


      수 없이 외치고 달려온 이 길을...



      가슴 속에 엉어리져 맺힌 한을 달랠길 없어
      하룻밤에도 수 많은 기와집을 지었다 허물기를 수십차례...



      이미 정한 마음이야 변함이 있으랴마는...
      늘 외로운 그림자에 은은히 파고드는 실날같은 한줄기 빛...



      그 빛은...앞날에 대한 희망의 빛도 아니고...
      나를 광명의 세계로 이끄는 인도의 빛도 아니다.


      그저 하룻밤 꿈에 지나지 않은 허황된 빛이요,
      잠시 눈 한 번 감았다 떴을 찰나의 순간...
      그래, 바로 그런 빛인 것이다.



      알고 보면 아무 것도 아니고...
      깨우치고 나면 스쳐 지나가는 한떨기 바람에 지나지 않은데...



      언제나 외롭고 쓸쓸한 내 가슴에 파고드는 바람...
      이루지 못할 사랑의 빛...


      아마도 나를 시험하는 관세음보살님의 정령이겠지...



      무조건 참고 산다는 것...
      자신의 감정도 욕망도 모두 잊고 한가지 목표에만 전념하며 사는 인생...



      나는 과연 죽은 것일까?
      가만히 죽은체 하며 연기를 하는 것일까?



      육신과 마음은 한 곳에 가만히 있는데...
      내몸의 한 부분은 매일 아침이면 고개를 쳐들고 끄덕끄덕 인사를 한다.
      누가 봐 줄 사람도 없는데...



      무엇이 잘못된 걸까?
      '나'라는 육신이 잘못된 것일까?
      아님, '정신'이 아직도 깨어있질 못해서일까?



      가끔은 내가 '나'를 번쩍 들어 아무렇게나 내동댕이 쳐보지만...
      그것이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때가 있다.



      스스로를 꼬집어 달래도 보지만, 아픈 느낌도 없다.

      '나'란 존재는 과연 어디로 간 것일까?



      찾아도 보이질 않고 불러도 대답이 없다.
      우스울 땐 웃고, 슬플 땐 눈물을 흘릴 수 있는 그런 감정들은 다 어디로 간 것일까?



      답은 하나...
      (답이 두개였다면 아무래도 답~답~하겠지...)



      '나'를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
      '나'를 뇌리 깊숙한 곳에서 지워버려야 한다는 것...



      따지고 보면 부질없고...
      깨우치고 보면 모든게 허상일 뿐인데...



      허상...
      맞다...바로 그것이다...



      본래 '나'란 존재도 없었고 나도 없었던 것이다.
      내가 '나'를 모르는데 어찌 '나'가 나를 알수 있을까...



      이젠 잊어야지...
      모든 걸 다 지우고 잊어야 한다.



      초발심이라 했던가...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시작해야지...



      괜히 이성에 대한 그리움으로 갈팡질팡 방황할 필요가 뭐있던가...



      탐진치(貪瞋痴)...
      한번 가까이 하면 독약과 같이 탐내고, 성내며, 어리석음이 삼독으로 가득차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 모든 것은 본래 없는 것...



      모든 것은 마음에서 오는 것...
      하루빨리 마음의 때를 벗겨내야만 더이상 끄달리지도 않을 것이다.



      그럴려면 정신을 바짝차리고 올바른 '참나'를 찾아야 한다.


      수많이 허상과 속세의 욕망이 나를 유혹할지라도...

      육체란 평생을 입혀주고 먹여주고 닦아주고 종노릇을 해봐야
      깨진 독에 물을 붓는 것과 같아서 결국엔 아무 것도 남지가 않는 것이다.



      나의 수행 또한 양파와 같아서 업장 소멸을 위해 열심이 기도 정진을 하더라도
      한겹 한겹 아무리 벗겨내어도 결국엔 아무것도 보이질 않게 된다.



      이런게 바로 참다운 진리란게 아닐까?



      하지만...
      나의 육신과 정신이 일치하여 하나로 통일이 되더라도
      내몸의 한부분임엔 틀림이 없지만,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아침마다 홀로서기를 수없이 반복하는 이물건은
      무슨 죄가 있어 이다지도 나를 괴롭히는 것일까?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irashi/public_html/bbs/view.php on line 266

      Name
      Memo      


      Password



      80   나를 찾아 떠나는 사월에(2020년 시나브로8)  임정수 2020/06/01 85 26
      79   당신의 기억 (2020년 시나브로8)  임정수 2020/06/01 29 10
      78   한잔의 커피(2020년 시나브로8)  임정수 2020/06/01 32 15
      77   자고 일어나 보니(2019년 시나브로7)  임정수 2019/06/03 308 77
      76   가을의 빛이 되어(2019년 시나브로7)  임정수 2019/06/03 218 76
      75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2019년 시나브로7)  임정수 2019/06/03 201 80
      74   통일! 근무중 까딱없음(2018년 시나브로6)  임정수 2018/05/31 482 137
      73   나를 찾아서(2018년 시나브로6)  임정수 2018/05/31 362 145
      72   탐욕(2018년 시나브로6)  임정수 2018/05/31 355 129
      71   첫사랑의 여운(2018년 시나브로6)  임정수 2018/05/31 385 143
      70   사월의 첫날에(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1266 297
      69   열대야(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848 300
      68   당신의 기억(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892 299
      67   낙동강(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919 289
      66   유채꽃 활짝 핀 들판에 누워(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905 334
      65   비가 오면 (2017년 시나브로5)  임정수 2017/04/30 858 260
        '참나'를 찾아서 (2016년 시나브로4) [340]  임정수 2016/04/17 3185 309
      63   비가 내리면 나는 운다 (2016년 시나브로4) [288]  임정수 2016/04/17 4748 292
      62   낙엽 (2016년 시나브로4) [219]  임정수 2016/04/17 3679 309
      61   만산홍엽 (2016년 시나브로4) [132]  임정수 2016/04/17 12749 336
      60   새벽에 (2016년 시나브로4) [16]  임정수 2016/04/17 1359 278
      59   바다에 봄비가 내리면 (2016년 시나브로4) [16]  임정수 2016/04/17 3183 278
      58   나비 아가씨 (2015 시나브로3) [127]  임정수 2015/05/12 3630 339
      57   만우절 (2015 시나브로3) [22]  임정수 2015/05/12 2728 340
      56   달빛이여 (2015 시나브로3) [49]  임정수 2015/05/12 2306 377
      55   낙동강의 아침 (2015 시나브로3) [109]  임정수 2015/05/12 9632 370
      54   새벽에 (2015 시나브로3) [174]  임정수 2015/05/12 10279 349
      53   바다가 눈물을 흘릴 때 (2015 시나브로3) [6]  임정수 2015/05/12 1341 404
      52   가을의 빛이 되어 (2015 시나브로3) [91]  임정수 2015/05/12 1949 315
      51   불타는 가을 (2015 시나브로3) [47]  임정수 2015/05/12 2617 456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